트래픽 몰려 접속 지연되기도
"그때 그시절"…싸이월드 '추억찾기' 인파 400만명 몰렸다

싸이월드가 ID 찾기와 사진 보기 서비스를 개시하며 첫 발걸음을 떼자 400만 인파가 몰렸다.

4일 싸이월드 운영사 싸이월드제트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4시20분 ID 찾기 및 사진 보기 서비스를 개시한 후 11시간 만인 3일 오전 3시20분 기준 누적 접속자(중복 제외)가 400만명을 넘어섰다.

싸이월드제트는 "초당 접속자가 최고 1700명까지 이르렀다가 이후 초당 100~300명선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비스 개시 직후 트래픽이 몰리며 접속 지연까지 빚었다.

싸이월드는 접속해 실명 인증을 거치면 과거에 남긴 도토리·BGM·게시물·동영상·사진 개수와 이전에 올렸던 사진 한 장과 날짜를 보여준다.

단 2015년 1월1일 이후 싸이월드에 1회 이상 방문한 회원(1800만명)이 우선 대상이다. 현재 접속자 400만명 가운데 아이디를 찾고 실명 인증에 성공한 방문자는 약 218만명, 그렇지 못한 사람은 약 182만명이다.

싸이월드는 서비스 재개를 앞두고 사진 180억장과 동영상 1억6000만개 등을 복원했다. 애초 싸이월드는 지난달 5일 로그인 및 사진 등 확인 서비스를 하려고 했으나 해외 해킹 공격에 대비한다며 이를 한 달가량 미뤘다.

싸이월드는 앞으로 2주 동안 자동 ID 찾기 및 로그인 서비스를 점검하면서 베타 서비스 및 본 서비스 일정을 확정할 계획. 업계에선 본 서비스를 9~10월께 시작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하지만 본 서비스 개시 시점은 여전히 불확실성이 남아있다. 싸이월드가 여러 차례 서비스 재개를 미뤄왔기 때문. 올해 초 싸이월드제트는 재오픈 시점을 3월로 발표했다가 5월로 변경한 뒤, 다시 7월로 연기한 바 있다.

전제완 전 싸이월드 대표는 지난 2일 싸이월드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게시글에서 "지난 2년간 싸이월드 서비스가 잠정 중단을 해 오늘에 이르게 돼 고객 여러분들에게 큰 불편을 초래한 점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싸이월드가 부활해 토종 SNS로 예전의 명성을 다시 찾을 것이라 믿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때 그시절"…싸이월드 '추억찾기' 인파 400만명 몰렸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