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바이오시스는 지난 2분기 매출 1316억원, 영업이익 112억원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7% 늘어나며 두 분기 연속 사상 최대 규모를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1년 전보다 84% 증가했다. 순이익은 1년 전보다 41% 늘어난 91억원으로 집계됐다. 상반기 누계 순이익이 228억원으로 이미 지난해 연간 순이익(196억원)을 넘어섰다.

이정훈 대표가 창업한 서울반도체의 자회사 서울바이오시스는 패키지가 필요 없는 발광다이오드(LED) 제품 와이캅 매출이 전년 대비 68% 증가하면서 실적 성장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자외선 LED 부문도 시장 점유율이 꾸준히 늘어나면서 실적 개선에 보탬이 됐다.

서울바이오시스는 올 3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7~16%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실적을 달성하면 세 분기 연속 매출 신기록을 쓰게 된다. 회사 관계자는 “내년 투자도 올 상반기에 진행돼 성장 모멘텀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근 기자 bk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