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금상선(13개), 카카오(13개), SK(11개) 순
공정거래위원회 [사진=한경DB]

공정거래위원회 [사진=한경DB]

최근 3개월간 대규모 기업집단 가운데 카카오(119,500 -1.65%)가 가장 많은 계열사를 늘린 것으로 조사됐다.

공정거래위원회가 3일 공개한 '2021년 5~7월 대규모기업집단 소속회사 변동 현황'에 따르면 71개 대규모 기업집단 소속 회사는 7월 말 현재 2653개로 지난 4월 말 기준치보다 41개 증가했다.

회사설립, 지분취득 등으로 106개 회사가 계열사로 편입된 동시에 흡수합병, 지분매각 등으로 65개 회사가 그룹에서 제외됐다.

신규 편입 계열사가 가장 많은 집단은 카카오(13개)와 장금상선(13개)이었다. 카카오는 안테나, 예원북스, 스튜디오하바나, 엔플라이스튜디오, 파이디지털헬스케어 등을 계열사로 추가했다.

장금상선은 흥아해운(3,410 ↑29.90%)을 인수하면서 흥아지엘에스 등 12개사가 동반 편입됐다. SK(273,500 +0.74%)는 디디아이와이에스832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 등 계열사 11개를 늘렸다. 반대로 SM과 MDM은 각각 계열사 5개를 정리했다.

공정위는 이번 변동의 특징으로 미래 성장동력 선점·확보를 위한 신기술 사업 분야 진출을 꼽았다. 한화와 효성(123,000 -1.20%)은 블록체인 관련 사업을 하는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갤럭시아메타버스를 각각 신규설립했다.

한국타이어는 신기술사업 관련 투자·지원 사업을 위해 엠더블유홀딩, 엠더블유앤컴퍼니를 신규설립했다. SK는 부동산 빅데이터기업 한국거래소시스템즈, 부동산 정보공개회사 더비즈를 인수하고 화물운송 빅데이터 기업 와이엘피의 지분을 매입했다.

유진은 계열 사모펀드를 통해 중고나라 지분을 취득해 최대주주가 됐다. 중고나라는 중소벤처기업 자격으로 7년간 계열편입이 유예된다. 쿠팡은 쿠팡이츠의 전국적 확대에 대응해 고객, 상점, 배달업종사자 응대·지원을 위해 쿠팡이츠서비스를 설립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이후 실적 부진 분야를 정리하고 고유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사업구조 개편도 특징이었다. 한화는 한화호텔앤드리조트의 식음료 사업부분을 분할해 더테이스터블을 설립했다.

SK는 태양전지 관련 사업을 하는 SKC(175,500 +0.57%)에코솔루션, 전기통신공사업을 하는 SK TNS 지분을 전부 매각했다. KT(32,550 +0.15%)는 정보기술(IT)통신사업 및 신사업분야 집중을 위해 무전기를 제조·판매하던 KT파워텔 지분을 전량매각했다.

이밖에 롯데 등 14개 집단에서 21개 회사가 흡수합병되는 등 집단내 사업개편도 활발했다. LG(94,600 -0.21%)로부터의 친족독립경영을 위한 구본준 LX그룹 회장(구광모 LG 회장 숙부) 측 회사들 계열분리 사전작업도 진행됐다.

5월 지주회사인 LX홀딩스(9,930 -0.50%)LG로부터 분할설립됐고 6월 계열분리 예정인 5개사 사명이 변경됐다. LG상사는 LX인터내셔널(29,700 -3.57%)로, LG하우시스는 LX하우시스(84,500 +0.36%) 등으로 바뀌었다.

LX홀딩스 등 6개사 자산총액 합계는 9조1332억원으로 계열분리될 경우 공시대상기업집단으로 지정될 것으로 예상되나, 아직 계열분리가 신청되진 않았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