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스토어 수수료 사실상 글로벌 세금" 저격
사진=AP

사진=AP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사진)가 애플을 또 저격했다.

머스크 CEO는 지난달 30일(이하 현지시간) 트위터에 글을 올려 "애플의 앱 스토어 수수료는 인터넷에서 사실상 글로벌 세금"이라고 지적했다.

이같은 발언은 애플과 소송을 진행 중인 게임 개발사 에픽게임즈를 편들면서 나왔다. 에픽게임즈는 지난해 8월 애플의 앱 장터 수수료 정책에 반기를 들고 자체 앱 결제 시스템을 도입했다. 그러자 애플은 규정 위반을 내세워 에픽의 인기 게임 '포트나이트'를 앱스토어에서 퇴출했다.

애플과 구글은 자사 인앱 결제를 통해 앱 개발사의 매출 30%를 수수료로 뗀다. 이에 게임 개발사인 에픽은 인앱 결제가 부당하다면서 양사를 상대로 반독점 소송을 제기했다.

머스크 CEO는 트윗을 통해 "보안 문제가 있긴 하지만, 기업이 다른 지불 선택지를 통해 지불하도록 하는 게 특히 인앱 구매에 관해서는 공정할 것"이라고 했다. 또 "앱스토어 요금은 명백히 바가지"라며 "추가적 업무는 거의 아무것도 안 하면서 수수료 30%를 떼는 건 불합리하다"고 강조했다.

머스크 CEO의 애플 비판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지난달 26일 테슬라 실적발표 후 이어진 컨퍼런스콜에서 애플을 조롱하듯 일부러 기침하는 시늉을 하며 "애플"이라고 언급하면서, 애플의 앱스토어 정책을 "담장이 쳐진 정원"(walled garden)이라고 비유했다.

'담장 쳐진 정원'은 에픽게임즈 변호인이 지난 5월 반독점 소송 첫 재판에서 애플 수수료 정책이 폐쇄적이라고 비판하며 법정에서 했던 말이다.

업계에서는 머스크 CEO가 전기차 시장 진출을 노리는 애플이 테슬라 인력을 빼가는 데 대한 불편한 심경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했다.

애플은 현재 '타이탄'이라는 프로젝트를 통해 전기 자율주행차를 만드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프로젝트는 5년 간 테슬라에서 일했던 더크 필드가 2018년 애플로 이적해 진두지휘하고 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