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자내성암호 특허 보유 '크립토랩'에 지분 투자
LGU+, 통신망 전 구간에 양자컴퓨터도 못 푸는 암호 적용한다

LG유플러스는 암호기술 전문기업 크립토랩에 지분투자를 한다고 1일 밝혔다.

크립토랩은 서울대 산업수학센터장인 천정희 수리과학부 교수가 설립한 암호기술기업으로, 양자컴퓨터가 풀어내는데 수십억년이 걸리는 양자내성암호(PQC)와 암호화된 상태에서 원본 데이터를 연산할 수 있는 동형암호 등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투자를 통해 LG유플러스는 상용통신망의 전 구간에 양자내성암호를 적용할 방침이다.

유선망은 물론 5G·6G 등 이동통신망에도 양자보안체계를 갖출 예정이다.

국가보안기관의 보안인증 획득과 4세대 동형암호 기술 사업화 등에도 협력할 방침이다.

2030년께 양자컴퓨터가 전 세계에 보급되면 현재 쓰이는 RSA 공개키 암호기술이 취약해지기 때문에 양자내성암호는 개발이 시급한 핵심 기술이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6월 크립토랩, 코위버와 함께 세계 최초로 통신장비에 양자내성암호 기술을 적용한 바 있다.

최택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부사장)은 "향후 양자내성암호 기술을 적용한 장비개발과 사업화 과정에서 고객이 안심할 수 있는 보안체계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천정희 크립토랩 대표는 "수학적 난제에 기반해 탄탄한 안전성을 자랑하는 격자기반 양자내성암호가 통신망은 물론 여러 산업분야에 적용되면 정보보호가 강화된 안전한 미래를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