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은 OT 보안 전문 기업 '나온웍스'의 지분 60%를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SPA)를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체결식 현장에는 강석균 안랩 대표(사진 우측)와 이준경 나온웍스 대표(사진 좌측)가 참석했다.

안랩은 OT 보안 전문 기업 '나온웍스'의 지분 60%를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SPA)를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체결식 현장에는 강석균 안랩 대표(사진 우측)와 이준경 나온웍스 대표(사진 좌측)가 참석했다.

안랩이 운영기술(OT) 보안 전문 기업 ‘나온웍스’ 인수를 위한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나온웍스의 지분 60%가 거래 대상이다.

이번 인수로 안랩은 OT 보안 영역의 기술 전문성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OT 보안 분야 공동 연구개발, 전문 솔루션 출시, 공동 사업 수행 등을 진행하기로 했다. 특히 수소 충전소나 데이터센터(IDC) 등 신산업 분야 시설을 중심으로 사업 영역이 확대될 전망이다.

나온웍스는 2007년 설립된 음성 인터넷 프로토콜(VoIP) 및 OT 보안 솔루션 개발 업체다. 산업 제어 시스템 분야에 특화돼, 스마트팩토리와 발전소 등 생산 및 기반 시설 상당수를 고객으로 확보하고 있다.

안랩 강석균 대표는 “안랩은 지난해부터 OT 보안을 도전과제로 삼고 서비스를 제공해왔다”며 “각자 영역에서 보유한 기술력을 유기적으로 융합해 OT 분야에서 차별화된 전문성을 발휘하겠다”고 말했다.

안랩은 인수 완료 후에도 나온웍스의 독립된 경영을 보장한다는 방침이다. 이준경 나온웍스 대표 체제도 유지하기로 했다.

이시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