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브리봇, 작년 10만대 판매
고도화된 자율주행 기능 갖춰
바퀴 없는 '로봇청소기'…움직이면 물걸레가 바닥 쓱쓱

에브리봇(대표 정우철)은 2015년 설립된 로봇 전문기업이다. 바퀴 없이 물걸레 움직임만으로 이동과 청소가 가능한 제품 ‘엣지(EDGE·사진)’를 처음 개발해 GS샵 등에서 판매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해 10만 대가량 팔리며 국내 로봇 청소기 판매량 중 25%를 차지했다”고 말했다.

엣지는 다양한 센서를 통해 세세한 청소 루트와 지도를 설정하는 고도화된 자율주행 기능을 갖췄다. 그동안 132건의 지식재산권(IP)을 출원했다.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인 레드닷 어워드에서 수상하며 디자인 우수성을 입증했다.

자동청소, 엣지청소, 집중청소, 꼼꼼청소, 스텝청소 등 다양한 모드를 지원한다. 완충 상태에서 버튼을 한 번만 누르면 100분간 동작하는 것도 장점이다. 중간에 마르기 쉬운 기존 물걸레 청소기와 달리 청소가 끝날 때까지 걸레 패드가 마르지 않게 물을 적절히 분사한다. 작동중 소음도 46dB(데시벨)로 작다. 무게는 1.6㎏이다. 청소를 마치면 침대밑 등 어두운 곳이 아닌 밝은 곳으로 이동해 자동으로 청소를 마치는 기능을 적용했다.

정 대표는 “하반기에 사물인터넷(IoT) 기반 스마트홈 연동 로봇청소기, 공기청정기 결합 로봇청소기 등을 선보일 것”이라며 “글로벌 홈서비스 로봇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이해성 기자 ih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