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다 변이에 대해서도 중화능 결과 확보
셀트리온 렉키로나/ 사진 제공=연합뉴스

셀트리온 렉키로나/ 사진 제공=연합뉴스

셀트리온(213,000 +0.71%)은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렉키로나’의 델타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동물효능시험에서 유효성을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델타 변이에 대해 코로나19에 감염된 실험용 쥐 49마리를 대상으로 렉키로나를 투입한 결과, 약물을 투입하지 않은 대조군에 비해 바이러스 역가가 크게 감소했다”며 “체중감소 방어 효과 등 임상적 개선 효과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사람치료 용량 대비 낮은 용량 투여 시에도 바이러스 제거 효능이 입증됐다는 설명이다. 생존율에서도 렉키로나 투여군 생존율은 100%인 반면, 대조군 생존율은 0%로 나타났다.

회사 측은 “이로써 감마 베타에 이어서 델타에 대해서도 우한발 야생형과 동등한 유효성을 확인했다”며 “렉키로나가 세포 수준에서 중화능이 낮아지더라도 생체 내에서 충분한 치료 효능을 발휘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셀트리온은 국내외 기관과 협력해 우점종 진화 가능성이 있는 변이 바이러스를 대상으로 렉키로나의 세포 수준 중화능 및 동물효능시험을 지속하고 있다. 남미 페루에서 유행 중인 람다 변이에 대해서도 ‘슈도 바이러스(유사 바이러스)’를 이용한 중화능 결과를 확보했다. 베타 감마 델타 변이보다 강한 중화능을 보임을 확인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셀트리온은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평가를 지속할 계획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향후 발생하는 변이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중화 능력을 평가하겠다”며 “코로나19 환자에게 다양한 치료법을 제공키 위해 흡입형 렉키로나 개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도희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