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성남시 분당구 넥슨 사옥 [사진=연합뉴스]

경기 성남시 분당구 넥슨 사옥 [사진=연합뉴스]

넥슨은 16일 엔터테인먼트 업계 전문가인 닉 반 다이크(Nick van Dyk) 전 액티비전 블리자드 스튜디오 필름 & 텔레비전 부문 대표(사진)를 수석 부사장 겸 최고 전략 책임자(CSO)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닉 반 다이크 수석 부사장은 넥슨의 글로벌 전략 수립과 인수합병(M&A), 경영 개발, 지식재산권(IP) 관리 및 파트너십을 총괄할 예정이다.

그는 '던전앤파이터' '바람의나라' '메이플스토리' '카트라이더' 및 엠바크 스튜디오 개발 신작 등 넥슨의 글로벌 IP 영향력 확장을 위해 신설하는 '넥슨 필름 & 텔레비전' 조직 총괄도 겸임한다.
[사진=닉 반 다이크 수석부사장 트위터]

[사진=닉 반 다이크 수석부사장 트위터]

넥슨은 다이크 수석 부사장이 월트디즈니에서 10년간 기업 전략과 사업 개발 부문 수석 부사장으로 재직하며 픽사·마블·루카스필름 인수와 디즈니 사업 전반의 전략 수립에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고 전했다. 2014~2019년에는 액티비전 블리자드 스튜디오의 필름 & 텔레비전 부문 대표를 맡았다.

오웬 마호니 넥슨 대표는 "다이크 수석 부사장은 월트디즈니에서 업계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IP 전략을 세우는 데 기여한 인물"이라며 "넥슨의 핵심 사업을 더욱 확장하는 글로벌 전략을 총괄한다"고 말했다.

다이크 수석 부사장은 "넥슨은 블록버스터급 IP의 성공을 오랜 기간 유지하는 데 있어 독보적인 노하우를 갖춘 기업"이라면서 "넥슨의 글로벌 IP와 플랫폼이 가진 성장 기회를 더욱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