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시각장애인용 전자도서 80여권 제작…"1인 24년 독서량"

LG유플러스는 자사 사회공헌 활동 'U+희망도서' 일환으로 시각장애인 전자도서(e북) 약 1만6천페이지 분량을 제작했다고 14일 밝혔다.

시각장애인용 e북은 일반도서를 이미지·동영상·텍스트·점자파일 등 멀티미디어 콘텐츠로 표현한 대체도서다.

올해 3월부터 장애인 지원단체인 'IT로 열린도서관' 프로그램에 참여한 LGU+임직원들은 4개월여만에 e북 1만6천페이지를 제작했다.

이는 책 80여권에 달하는 분량이다.

IT로 열린도서관의 연간 e북 이용량을 기준으로 보면 이들이 제작한 80여권은 한사람이 약 24년간 읽을 수 있는 양이다.

올해 높은 판매율을 기록한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문명 1'과 김범석의 '어떤 죽음이 삶에게 말했다' 등의 도서도 e북으로 도입됐다.

LGU+는 하반기 80여권의 시각장애인용 e북을 추가로 제작해 연말까지 총 160여권을 제작할 계획이다.

완성된 e북은 IT로 열린도서관과 국립장애인도서관에 전달해 시각장애인에게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백용대 LGU+ CSR팀장은 "시각장애인용 e북 서비스가 도입됐지만, 원하는 도서 신청 후 제작 완성까지 시간이 오래 걸려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점을 보완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