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세브란스병원, 동물실험서 EPO 발현 신장 줄기세포 치료 효과 확인

국내 연구진이 동물실험을 통해 신장 손상에 따른 기능 저하로 발생한 신성빈혈 치료제 개발의 실마리를 제시했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신장내과 박형천·최훈영 교수팀은 만성 신부전증 환자에 자주 발생하는 신성빈혈에 '에리스로포이에틴(EPO) 발현 신장 줄기세포 및 신장 줄기세포 유래 미세입자' 치료가 효과적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14일 밝혔다.

신장 기능에 장애가 생기면 적혈구 생성 촉진 호르몬인 EPO가 부족해지고 이로 인한 적혈구 결핍이 신성빈혈을 유발한다.

이 때문에 1990년대 이후에는 신성빈혈 환자에 유전자 재조합 기술로 합성된 EPO를 주사제로 투여하는 치료가 보편적으로 시행돼왔다.

그러나 유전자 재조합 EPO 주사제는 부족한 EPO를 간헐적으로 공급할 뿐인데다 일정 간격으로 지속해서 투여해야 해 의료비 부담이 컸다.

치료 효과를 높이고자 약물의 농도를 높이면 환자에게 고혈압이나 혈관 폐색이 일어날 우려도 있었다.

연구팀은 EPO 주사제 치료에서 나타나는 이런 한계를 극복하고자 EPO를 발현하는 신장 유래 줄기세포주에서 추출한 미세입자를 활용해보고자 했다.

연구팀은 유전자 조작으로 EPO가 지속해서 발현하도록 개발된 신장 줄기세포주와 여기서 유래한 미세입자를 신성빈혈을 앓도록 조작한 실험용 쥐에 투여했다.

그 결과 2주 후에는 EPO 발현 신장 줄기세포 및 신장 줄기세포 유래 미세입자를 투여한 실험용 쥐에서 빈혈 수치가 대조군과 비교해 현저하게 개선된 것으로 확인됐다.

신장 기능도 유의하게 호전된 것으로 나타났다.

박 교수는 "만성 신장질환자 치료에서 주목받는 신장 유래 중간엽 줄기세포를 활용할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 연구 결과"라며 "줄기세포 유래 미세입자를 활용한 새로운 신성 빈혈 치료제 개발 촉진의 신호탄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구 결과는 줄기세포 연구 국제학술지 '줄기세포 연구리뷰와 보고'(Stem Cell Reviews and Reports)에 게재됐다.

만성신부전 환자 신성빈혈 치료제 개발 실마리 찾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