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톤, 테슬라와 콜라보…'배그 모바일'에서 주행 가능


크래프톤(대표 김창한)의 펍지 스튜디오는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여름 업데이트를 진행했다고 12일 밝혔다.

먼저,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에서 미래지향적인 전기차 브랜드 테슬라와의 콜라보레이션 콘텐츠를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7월 10일부터 8월 11일까지 테슬라 상자에서 테슬라 로드스터 및 사이버트럭 스킨을 구매할 수 있다. 해당 스킨 보유 시, 플레이그라운드와 시작섬에서 차량을 호출할 수 있고, 낙하할 때 낙하산 대신 탑승할 수 있으며, 차량 뮤직 설정도 가능하다. 또한, 신규 모드인 '하이테크놀로지 모드'에 테슬라 슈퍼 공장이 등장한다. 미션 달성 시 테슬라의 모델Y를 획득하게 되는데, 장애물을 피해 가며 자동 주행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뿐만 아니라, 클래식 모드 업데이트로 치료 아이템을 투척할 수 있게 됐고, 신규 총기 MG3도 추가됐다. 경기관총 MG3은 카라킨을 제외한 클래식 맵의 보급 상자에서만 획득할 수 있으며, 대신 기존 보급 상자 아이템인 M249가 월드 스폰된다. 이외에도 총기별 감도 커스텀 설정, 에란겔 및 미라마 건물 창문 추가, 팀원 교전 상태 표시, 우승 시 촬영 등 다양한 기능이 개선됐다. 클랜 대결 시스템이 새롭게 생기고, 티어 시스템도 개편됐다.

로얄패스도 7월 14일부터 새로운 시즌 'RPM1'으로 시작한다. 이번 시즌부터 기존 2개월 단위에서 1개월 단위로 진행 기간이 변경되고 이에 따라 레벨, 미션, 가격도 조정돼, 로얄패스 미션을 보다 쉽게 달성할 수 있게 된다. 최종 보상으로 나이트 스토커 세트가 주어진다.

이외 걸그룹 프로미스나인과의 콜라보레이션도 준비돼 있다. 유저들은 각종 이벤트에 참여해 프로미스나인의 앨범 14개를 획득, 마이룸에 등록해서 들을 수 있다.

한편, 신규 모드인 '하이테크놀로지 모드'는 에란겔 맵의 6개 거점들이 과학 연구 센터, 에너지 센터 등으로 바뀌어 나타난다. 로봇 독, 정보 수집 장치, 방탄 방패 등 전투 기능이 추가돼 색다른 전술 사용이 가능해졌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