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등 4개국 거주자 거래 차단키로… 기존 회원 계정도 중단
빗썸이 외국인에 대한 고객확인을 강화하고 자금세탁방지 국제 기준 미이행국가 거주자에 대한 거래를 차단하기로 했다.

빗썸이 외국인에 대한 고객확인을 강화하고 자금세탁방지 국제 기준 미이행국가 거주자에 대한 거래를 차단하기로 했다.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이 국내 휴대전화를 통한 본인 인증이 어려운 해외 거주 외국인의 회원가입을 제한한다고 8일 밝혔다. 또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추가로 지정한 필리핀, 몰타 등 자금세탁방지(AML) 미이행·비협조 국가 4개국 거주자에 대한 거래를 차단하기로 했다.

해외 거주 외국인의 신규 회원가입 제한은 오는 13일 오후 3시부터 시행된다. 이에 따라 국내 거주 외국인은 외국인 등록증을 발급받지 못할 경우 휴대전화 본인 인증이 안 돼 회원가입이 불가능하다.

필리핀, 몰타, 아이티, 남수단 등 4개국 거주자의 거래도 차단했다. 이들 국가는 지난달 열린 제 4차 FATF 총회에서 AML 국제기준 미이행 국가로 추가됐다.

이로써 빗썸은 북한, 이란 등 기존 20개국을 비롯해 총 24개국 거주자에 대한 거래를 차단했다. 규정에 따라 해당국가 이용자는 신규 회원가입을 할 수 없고 기존 회원의 계정도 중단된다.

빗썸 관계자는 "투명하고 건전한 가상자산 시장 조성과 투자자 보호를 위해 자금세탁방지와 금융 사고 예방을 위한 관련 규정과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보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민경 한경닷컴 기자 radi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