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현모 KT 대표(사진 가운데), 오세정 서울대 총장, 정태호 국회의원 등이 디지코 KT 오픈랩 입주 스타트업인 알고케어의 서비스 설명을 듣고 있다. KT제공

구현모 KT 대표(사진 가운데), 오세정 서울대 총장, 정태호 국회의원 등이 디지코 KT 오픈랩 입주 스타트업인 알고케어의 서비스 설명을 듣고 있다. KT제공

KT가 서울대 등과 함께 조성 중인 서울 관악구 벤처창업 클러스터 ‘관악S밸리’에 스타트업 인큐베이팅 공간인 ‘디지코KT 오픈랩’을 열었다. 이곳을 기반으로 차세대 유니콘 기업 육성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8일 KT는 창업보육 업무공간인 디지코 KT 오픈랩을 이날 개소했다고 밝혔다. KT는 총 7개층 높이 ‘관악S밸리 스타트업센터’를 KB금융그룹 등과 함께 운영한다.

건물 지상 2~4층 3개층엔 디지코 KT오픈랩을, 지상 5~6엔 ‘관악 KB 이노베이션 허브’를 들였다. 지하 1층~지상 1층은 공유 오피스로 조성됐다. 공유 오피스는 스타트업 마이워크스페이스가 운영한다.
관악S밸리에 '디지코 KT 오픈랩' 개소…"차세대 유니콘 키운다"

이날 KB금융그룹의 KB이노베이션허브도 문을 열었다. 공동 개소식에는 구현모 KT 대표,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정태호 국회의원, 오세정 서울대 총장, 박준희 관악구청장, 허인 KB국민은행장 등이 참석했다.

KT는 작년부터 서울 관악구, 서울대 등과 손잡고 관악구 대학동과 낙성대동 일대에 관악S밸리를 조성하고 있다. 일대를 아시아 최대 스타트업 육성 클러스터로 구축하는게 목표다. 스타트업 성장이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지도록 자생적 창업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다. KB금융그룹, 마이워크스페이스와 협업해 입주 기업간 네트워킹, 공동 행사, 홍보 등도 추진한다.
구현모 KT 대표(사진 왼쪽),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정태호 국회의원, 오세정 서울대 총장, 박준희 관악구청장, 허인 KB국민은행장 등이 스타트업 입주 공간을 둘러보고 있다. KT제공

구현모 KT 대표(사진 왼쪽),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정태호 국회의원, 오세정 서울대 총장, 박준희 관악구청장, 허인 KB국민은행장 등이 스타트업 입주 공간을 둘러보고 있다. KT제공

디지코 KT 오픈랩엔 스타트업 7곳이 1기로 입주한다. 지난 4월 연 ‘미래 성장기업 발굴 디지코 공모전’ 등에서 미래 성장성성과 KT와의 협업 가능성 등을 고려해 입주 기업을 선정했다.
이중 세 곳은 인공지능(AI) 스타트업이다. AI기반 외과수술지원 병리진단 플랫폼을 개발하는 브이픽스메디칼, AI 자동회의록 서비스 스타트업 액션파워, AI 알고리즘을 활용해 공간 디지털화(DX)사업을 벌이는 파이미디어랩 등이 선정됐다.

폐쇄회로 TV(CCTV) 활용 기업간거래(B2B) 주자창 관리 서비스 스타트업 프롭웨이브, 실시간 맞춤 영양관리 서비스 알고케어, 데이터 직거래 플랫폼 파프리카 데이터랩, 중고생 입시 메신저 스타트업 플랫가든 등도 입주한다.

KT는 입주 기업에 창업 공간을 제공하고 AI와 5세대(5G) 이동통신, 클라우드 서비스 등 각종 창업 인프라를 제공한다. 투자 유치와 네트워킹 기회, KT와 사업 연계를 통한 서비스 출시 등도 지원한다.
구현모 KT 대표(사진 가운데),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오세정 서울대 총장, 정태호 국회의원 등이 입주 스타트업의 아이스크림 서빙 로봇 시연을 관람하고 있다. KT제공

구현모 KT 대표(사진 가운데),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오세정 서울대 총장, 정태호 국회의원 등이 입주 스타트업의 아이스크림 서빙 로봇 시연을 관람하고 있다. KT제공

KT는 이날 미래 성장기업 발굴 디지코 공모전 시상식도 열었다. 디지코 KT 오픈랩에 입주하는 플랫가든, 알고케어를 비롯해 AI 성우 기술 스타트업 휴멜로, AI 홈트레이닝 라이브 서비스 스타트업 아이픽셀 등 총 4개 기업이 상을 받았다. 수상기업은 각각 상금 1000만원을 받았다. KT는 별도 심사를 벌여 최대 1억원을 지원하는 ‘비즈콜라보’ 프로그램 선발 기회도 부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구현모 KT 대표는 “디지코 KT 오픈랩이 지역, 대학, 기업이 협력해 미래성장 동력을 발굴하고 국가 산업 생태계를 견인하는 롤모델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개방형 협력으로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해 차세대 유니콘으로 성장시키고, 이들과 함께 KT 디지털 플랫폼 사업 경쟁력을 강화시키는 선순환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KT는 최근 스타트업 투자와 협력을 늘리고 있다.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하고 KT의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클라우드 기술 등과 시너지를 내려는 상생 전략이다. 지난 3월엔 중소벤처기업부가 운영하는 경기 성남시 판교 제2테크노밸리 창업존에 ‘KT 클라우드 오픈 스페이스’를 개관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