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신주쿠역 인근 한 건물에 설치된 3D LED 전광판에서 고양이의 모습이 나오고 있다. 트위터.

일본 신주쿠역 인근 한 건물에 설치된 3D LED 전광판에서 고양이의 모습이 나오고 있다. 트위터.

일본 도쿄 신주쿠역 인근에 있는 한 건물 벽면에 초대형 고양이가 등장해 화제가 되고 있다.

빌딩 두 개 층에 달하는 크기의 이 고양이는 '야옹'거리거나 꼬리를 흔들기도 한다.

그러나 이 고양이는 실제 고양이는 아니다. 크기 154㎡에 달하는 거대한 LED에 재현한 고양이 영상이다.

7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이 고양이는 오전 7시부터 오후 8시까지 약 5~15분 간격으로 LED 스크린에 등장한다. 아침과 낮시간에는 '야옹'거리거나 낮잠을 잔다. 꾸벅꾸벅 졸던 중 머리를 기대고 있던 앞발이 미끄러져 놀라는 모습도 형상화 했다.
일본 신주쿠역 인근 한 건물에 설치된 3D LED 전광판에서 고양이의 모습이 나오고 있다. 트위터.

일본 신주쿠역 인근 한 건물에 설치된 3D LED 전광판에서 고양이의 모습이 나오고 있다. 트위터.

저녁이 되면 고양이는 머리를 앞발에 얹은 채 누워 잠이 든다. 하품도 한다.

이 고양이의 인기에 '신주쿠 고양이'라는 SNS 팬계정도 생겼다. 팔로워만 1만6000명이 넘는다. 일부 관광객들은 이 고양이 스크린을 보기 위해 신주쿠역을 찾기도 한다.

고양이의 인기가 높아지자 해당 스크린을 운영하고 있는 크로스스페이스는 유튜브를 통해 고양이의 모습을 실시간 방송하고 있다.
지난해 5월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인근에 설치된 삼성 디지털 사이니지에서 'Wave'가 상영되고 있다. 영상=한경DB

지난해 5월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인근에 설치된 삼성 디지털 사이니지에서 'Wave'가 상영되고 있다. 영상=한경DB

CNN은 최근 몇 년 동안 여러 아시아 국가에서 실제랑 똑같은 3D 광고판이 유행하고 있다면서 한국에는 거대한 파도가 치는 스크린 입체 전광판이 있다고 보도했다.

농구 경기장 4배(1620㎡) 크기로 지어진 이 대형 LED 전광판에선 주로 광고나 K팝 홍보 영상이 나왔지만 지난해 5월께 '웨이브'가 상영되자 CNN 등 여러 외신이 보도하면서 주목받았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