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는 센코와 함께 안전하고 쾌적한 스마트시티/스마트산단 솔루션을 구축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사진은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왼쪽부터)하승철 센코 대표이사와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이 양사간 협력을 다짐하는 모습/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센코와 함께 안전하고 쾌적한 스마트시티/스마트산단 솔루션을 구축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사진은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왼쪽부터)하승철 센코 대표이사와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이 양사간 협력을 다짐하는 모습/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14,750 0.00%)는 국내 유일 전기화학식 가스센서를 제조·생산하는 원천기술을 보유한 토탈 센서 솔루션 기업 센코(21,100 -1.17%)와 함께 안전하고 쾌적한 스마트시티 및 스마트산단 솔루션을 구축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양사는 스마트시티, 산업단지 내 위험·유해 물질 등의 감지 및 솔루션 상품화 등 문제 해결을 위한 사업을 추진한다. 센코가 생산하는 센서 기반 토탈 솔루션과 LG유플러스의 유·무선 통신 및 관제서비스의 융합을 통해 안전한 작업장 및 쾌적한 일상 생활을 제공하기 위해 관련 서비스를 개발하는 등 상호 사업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최근 환경·안전 분야에 대한 정부의 규제가 강화되고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근로 현장 및 일상생활 속에서 안전 및 쾌적성을 담보할 수 있는 솔루션에 대한 사회적 수요 또한 날로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양사는 이와 함께 중앙정부 및 지방자치단체가 주관하는 도시 내 악취, 미세먼지 등 유해 환경 물질을 모니터링하고, 녹색 생태계 회복을 위한 주거지와 산업단지의 대기·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에도 협력할 예정이다. △스마트 그린 도시사업 △수소 관련 정부 및 지자체 사업의 발굴 및 협력 △디지털트윈 기반 도시통합안전관리체계 구축 사업 등 다양한 스마트시티·산단 분야 등에서도 협력한다.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전무)은 “강화된 환경·안전 관련 법규에 대응하고자 하는 고객사의 고민과 도시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스마트시티·산단 솔루션을 센코와 같이 경쟁력 있는 파트너와 함께 개발해 다양한 영역에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하승철 센코 대표이사는 “LG유플러스와 긴밀한 협력 하에 당사의 환경·안전 분야 센서 기술을 활용하여 쾌적하고 안전한 도시와 사업장을 만들어 갈 수 있는 솔루션 개발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할 것”이라며 “나아가 함께 이를 시장에 확대 전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성수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