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 기업가치 50조원 목표
조정우 SK바이오팜 사장.

조정우 SK바이오팜 사장.

SK바이오팜(75,800 +3.55%)은 2일 ‘2030년 세계 10대 헬스케어 기업 도약’을 달성하기 위한 4대 핵심 전략을 공개했다. 이날 조정우 SK바이오팜 사장은 회사의 목표 및 계획을 담은 ‘파이낸셜 스토리(Financial Story)’를 온라인으로 발표했다

4대 핵심 전략은 제품군 확대를 통한 미국사업 가속화, 지역별 성장 전략 차별화, 신규 신약후보물질(파이프라인) 지속 발굴, 최신 기술을 활용한 연구개발 플랫폼 혁신이다.

미국 시장에서는 신제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해 신경질환 분야의 영향력을 강화하겠다는 전략이다. 또 신약후보물질 및 유망제품 도입을 병행해 세계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유럽 및 아시아권에서는 전략적 협력을 통해 다양한 사업 모델을 구축하고 실행할 계획이다.

혁신신약은 기존 중추신경계 질환에서 뇌질환으로 영역을 확대한다. 뇌전증, 희귀 신경계 질환, 정신질환, 항암 등의 4대 질환군을 중심으로 신약후보물질을 지속 확대할 예정이다.

연구개발 분야에서는 인공지능(AI)과 디지털 전환(DT) 등을 활용해 신약후보물질 발굴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또 리보핵산(RNA) 기술을 접목해 신약을 개발할 예정이다.

회사는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하며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도 본격화했다. 헬스케어 가치 창출, 지속가능한 협력 관계, 역량 있는 행복한 구성원, 투명하고 윤리적인 경영, 환경영향 최소화 등 5대 중장기 실천 방안을 구체화했다. SK그룹의 목표에 맞춰 2040년 탄소 중립(Net Zero)에도 동참한다는 목표다.

SK바이오팜은 지난 4월에 ESG 전략위원회 및 사무국을 신설했다. 세계 기준인 ‘GRI(Global Reporting Initiative), SASB(Sustainability Accounting Standards Board)에 맞춰 정책을 수립했다.

조정우 SK바이오팜 사장은 “치료제 개발을 넘어 헬스케어 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해 기업가치 50조원의 세계 최고 수준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박인혁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