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자 1년 안에 50만 명으로 확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인공위성을 활용한 인터넷 서비스 '스타링크'에 최대 300억달러(약 33조9500억원)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머스크는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1' 기조연설을 통해 "현재 6만9000명 수준인 스타링크 위성 서비스 가입자가 1년 안에 50만 명으로 늘어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는 8월에는 남·북극 지역을 제외하고 전 세계를 대상으로 시범 서비스를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고 했다.

화상 연설을 한 머스크는 스타링크에 2개의 대형 통신회사 파트너가 있다며 5세대(5G) 이동통신 네트워크와의 속도 차이를 없애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타링크는 머스크가 설립한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의 위성 인터넷 사업이다. 저궤도 소형위성 1만2000개를 쏘아 올려 지구 전역에서 이용할 수 있는 초고속인터넷 서비스를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스페이스X는 지난달 스타링크의 첫 번째 궤도 위성망 구축 작업을 마무리했다. 스페이스X는 '셸'(Shell)로 불리는 5개의 궤도 위성망을 2027년 3월까지 단계적으로 구축하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그윈 숏웰 스페이스X 사장은 지난 22일 매쿼리그룹 온라인 기술포럼에서 "1800개의 스타링크용 위성을 성공적으로 배치했다"며 "기술적으로 오는 9월께 글로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스타링크의 비즈니스 모델과 관련해 투자금을 회수하기 위해서는 월 99달러의 서비스 비용을 내는 가입자가 수백만 명이 필요하다는 분석도 내놓고 있다. 머스크는 "우리가 파산하지 않고 성공한다면 좋은 일이 될 것이고, 우리는 거기서부터 나아갈 수 있다"고 말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