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84억원 지원받아
네오펙트(3,235 -2.56%)는 고령 인구를 대상으로 하는 ‘실버케어’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2건의 국책과제를 수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지능형 돌봄 디스플레이 가전 개발’과 ‘정량적 노쇠 지표 측정 및 비대면 실버케어 플랫폼 개발’ 등 2건이다. 사업기간은 각각 5년과 4년이다. 네오펙트는 각기 54억원과 30억원을 지원받는다.

지능형 돌봄 디스플레이 가전 개발 사업은 인공지능(AI) 기반 맞춤형 돌봄 서비스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주관하고 네오펙트와 S큐브디자인랩, 블레싱에코가 참여한다. 네오펙트는 돌봄 디스플레이 제품 개발 및 돌봄 콘텐츠 개발, 요양시설 활용 실증을 통한 사업화 등을 담당할 예정이다.

네오펙트는 지능형 돌봄 디스플레이를 통해 시니어 사용자들의 정신적·육체적 건강상태를 관찰(모니터링)하고 맞춤형 재활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냉장고 세탁기 청소기 TV 등 집에서 사용하는 생활 가전제품과 통신기기를 연동해 ‘스마트 홈 서비스’를 구현할 계획이다.

또 가정에서도 원활한 의료지원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원격 진료 플랫폼을 연계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정량적 노쇠 지표 측정 및 예측이 가능한 저가형 사물인터넷(IoT) 기기 고도화와 비대면 노인·의료진 홈 실버케어 플랫폼 개발 사업에도 나선다. 네오펙트의 자회사인 웨버인스트루먼트의 주관으로, 네오펙트와 충북대병원이 참여한다. 수요기관은 네오펙트 자회사인 롱라이프그린케어다.

네오펙트 관계자는 “초고령 사회로 빠르게 진입하고 있는 만큼 실버케어, 노인 돌봄 사업은 확실한 미래 성장 사업이 될 것”이라며 “주야간보호센터, 전자약 및 의료기기 사업을 진행하는 자회사 및 관계사들과 함께 실버케어 관련 기술 개발 및 사업 협력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