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자 교정 전문기업 툴젠은 호주의 세포치료제 기업 '카세릭스'(CARtherics Pty Ltd)에 크리스퍼(CRISPR) 유전자 가위를 이용한 차세대 카티(CAR-T) 기술을 이전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툴젠의 유전자 교정 기능향상기술을 접목해 고형암과 혈액암에서 발현되는 표지 인자인 TAG-72 항원에 대한 면역세포치료제를 개발하는 권리에 관한 것이다.

툴젠은 이번 계약에 따라 카세릭스의 일정 지분을 반환 의무가 없는 계약금으로 수령한다.

임상 단계에 따른 마일스톤과 사업화에 따른 세일즈 마일스톤으로 약 1천500억원을 받고, 추후 로열티도 받을 예정이다.

카세릭스는 툴젠의 기술을 적용한 차세대 TAG-72 카티 유전자 치료제를 전임상 단계에서 개발 중이며, 내년에 미국에서 난소암에 대한 임상 1상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는 툴젠 유전자 교정 기술이 적용된 파이프라인 중 처음으로 임상 단계에 진입하는 것이다.

툴젠은 T세포의 기능 억제에 관련된 유전자를 유전자 교정으로 제거하는 방식으로 T세포의 높은 활성을 유지해 우수한 항암효과를 유도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툴젠은 이를 바탕으로 항암 기능이 강화된 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해 2019년부터 카세릭스와 공동으로 연구했다.

유전자 교정 기술을 적용한 카세릭스의 차세대 TAG-72 카티는 기존 카티보다 세포 및 동물 모델에서 치료 효능과 지속성이 크게 개선됐다.

툴젠, 호주 기업에 유전자 가위 활용 차세대 CAR-T 기술이전

차세대 면역세포치료 플랫폼으로 떠오르는 iNK(만능줄기세포 유래 자연살해세포)에 유전자 교정을 적용했을 때도 생산성과 암 사멸 기능성이 유지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