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석유관리원이 곤충 자원(동애등에)을 활용한 바이오디젤 생산 기술을 확보했다.

석유관리원은 2018년부터 농림축산식품부 지원을 받아 그린테코, 동국대, 세종대와 공동 연구로 곤충자원을 바이오디젤로 전환하는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환경 분야 '과학기술논문 추가 인용 색인'(SCIE)급 학술지인 '환경공학연구'(Environmental Engineering Research) 온라인판 최신호에 실렸다.

석유관리원에 따르면 음식물쓰레기를 먹이로 하는 동애등에는 높은 지질 함량, 짧은 생 주기를 가진 곤충으로 바이오디젤 원료로 사용하기 적합하다.

곤충으로 사료를 제조하는 과정에서 버려지는 지질을 분리, 정제해 바이오디젤로 만든다.

석유관리원 관계자는 "음식물 쓰레기는 연간 550만t이 배출되고, 약 8천억원의 처리 비용과 885만t의 이산화탄소를 발생시킨다"면서 "이번 연구를 통해 친환경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내 바이오디젤 시장에서 국산 원료는 약 30%로, 대부분 해외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면서 "이번 기술로 곤충자원을 활용한 원료 국산화도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석유관리원은 올해 4월부터 그린테코 등의 연구진과 곤충 바이오디젤 산업화를 위한 2단계 연구에 들어갔으며 곤충 사육 표준모델 개발 등의 연구를 하고 있다.

석유관리원 "곤충 활용한 바이오디젤 제조 기술 확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