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온시큐어-LG CNS, 국내 첫 ‘모바일 운전면허증’ 구축한다

라온시큐어는 행정안전부(행안부)와 한국조폐공사가 발주한 ‘모바일 운전면허증 서비스 구축 사업’의 최종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해당 사업은 국내 최초로 추진되는 디지털 신분증 구현 사업이다.

모바일 운전면허증은 블록체인 기반 분산신원인증(DID) 방식으로 개발된다. DID는 개별 단발에 개인 정보를 분산시켜 관리하는 기술이다. 위·변조가 불가능하고, 대량 정보 유출에 대한 위험도 없다. 개인의 모든 신원 정보를 발급 기관 서버에 저장하던 ‘중앙 집중식 신원인증’보다 훨씬 안전하다는 평가다.

라온시큐어는 모바일 운전면허증의 민간 서비스 접근성도 대폭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금융결제원, NH농협은행, 우리은행, 신한카드 등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회사 측은 컨소시엄 결성으로 사업에 공동 참여한 LG CNS와 올 연말까지 시스템 구축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이순형 라온시큐어 대표는 “자기 주권 신원을 실현하는 DID 기술을 통해, 안전하고 편리한 신원증명 서비스를 선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시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