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메타버스 교육·워크숍 확대 방침
가상 회의실에서 있는 LG화학 신입사원들 [사진=LG화학 제공]

가상 회의실에서 있는 LG화학 신입사원들 [사진=LG화학 제공]

현실과 가상의 경계를 허무는 '메타버스(Metaverse)'가 활성화되면서 신입사원 연수 풍경도 바뀌고 있다.

LG화학은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온라인 가상공간 플랫폼을 활용해 석유화학사업본부의 온라인 신입사원 교육 연수를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신입사원들은 자신과 닮은 아바타를 통해 컴퓨터 속 가상공간으로 출근하고 연수를 받았다. 이곳에서 동기들과 조모임 하고 현업 선배들 이야기도 들었다.

조별로 마련된 회의실에서는 캐릭터와 화상채팅을 활용해 함께 조별 과제를 해결하고, 상담실에선 현업 선배와 고민을 나눌 수도 있다. 대강당에선 신입사원들과 마찬가지로 닮은꼴 아바타로 등장한 노국래 석유화학사업본부장과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가상 교육센터는 대강당과 직무교육 수강방, 강의실, 휴게실, 식당 등으로 구성해 현실과 비슷한 교육·소통 환경을 조성했다. 신입사원들은 가상 공간을 돌아다니며 곳곳에 배치된 직무 정보와 회사 생활 팁을 교육받았다.

이번 교육은 MZ(밀레니엄+Z)세대 신입사원들을 위해 마련한 연착륙 프로그램의 하나로 도입됐다. 비대면 교육의 한계를 넘어 신입사원들의 참여도를 높이고 배우는 재미를 더하자는 취지다.

LG화학 석유화학사업본부는 메타버스를 다양한 교육과 워크숍에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구성원들이 전통적 사고방식에서 벗어나 실제 현장에서 더욱 창의적인 방법으로 고객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토대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메타버스 활용한 신입사원·사업본부장 간담회 [사진=LG화학 제공]

메타버스 활용한 신입사원·사업본부장 간담회 [사진=LG화학 제공]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