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가 네이버 플랫폼 제페토에 메타버스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를 개설했다. 황재균 kt위즈 선수가 경기 시작 전 메타버스를 활용해 라이브 팬미팅에 참여하고 있다. KT 제공

KT가 네이버 플랫폼 제페토에 메타버스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를 개설했다. 황재균 kt위즈 선수가 경기 시작 전 메타버스를 활용해 라이브 팬미팅에 참여하고 있다. KT 제공

KT가 메타버스 야구장을 개설했다.

KT는 네이버의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에 메타버스판 야구장인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를 개장했다고 23일 밝혔다.

메타버스에 조성한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는 불펜, 선수 락커룸, 응원단상 등 3개구역으로 구성됐다. 모두 관객들이 평소 들어가보기 힘든 곳이다. KT는 이 공간을 활용해 kt위즈 선수들이 참여하는 라이브 팬미팅, 응원가·응원동작 배우기 등 콘텐츠를 제공한다. 비디오부스, 아바타용 유니폼 등 아이템 구매 기능도 지원한다.

KT는 이후 라이브 응원, 가상공간 커뮤니티 등 여러 기능을 추가할 계획이다. KT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야구장 관중이 기존의 30%로 제한됐다"며 "이런 시기에 시공간 제약 없이 야구장을 방문할 수 있다는게 메타버스 야구장의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KT가 네이버 플랫폼 제페토에 메타버스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를 개설했다. 황재균 kt위즈 선수와 김주일 kt위즈 응원단장이 경기 시작 전 메타버스를 활용해 라이브 팬미팅에 참여하고 있다. KT 제공

KT가 네이버 플랫폼 제페토에 메타버스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를 개설했다. 황재균 kt위즈 선수와 김주일 kt위즈 응원단장이 경기 시작 전 메타버스를 활용해 라이브 팬미팅에 참여하고 있다. KT 제공

KT는 지난 22일엔 메타버스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에서 라이브 팬미팅을 열었다. kt wiz의 황재균 선수, 김재일 응원단장 등이 행사에 참석했다. 팬들은 선수와의 질의응답 후 좋아하는 선수의 락커 룸 앞에서 사진 촬영을 하고 불펜 연습 공간에서 실제 선수들의 투구 모습을 재연해 보는 등 일일 선수 체험을 즐겼다.

박현진 KT 커스터머전략본부장(전무)는 “스포츠 팬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메타버스를 활용한 팬과 선수의 소통 공간을 마련했다”라며, “KT는 신기술과 트렌드를 접목한 색다른 스포츠 마케팅으로 고객과 공감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