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MWC 2021서 공개
안드로이드 진영과 호환성 커져
시장 1위 애플 추격 발판 마련
삼성전자가 손목에 차는 스마트워치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스마트워치 시장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개인 건강관리에 관심이 높아지며 수요가 크게 늘고 있는 시장이다.

삼성전자는 오는 28일 개막하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1’에서 ‘삼성 갤럭시 버추얼 이벤트’를 온라인으로 연다. 이 행사에서 삼성은 갤럭시 기기 생태계와 녹스(Knox)를 비롯한 보안 기술, 스마트워치의 미래 비전 등을 처음 공개할 전망이다.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업계는 삼성전자가 차세대 스마트워치 ‘갤럭시워치4’에 장착할 구글의 ‘통합 운영체제(OS)’ 청사진을 본격적으로 선보일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갤럭시워치에 타사 OS가 장착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그간 출시한 갤럭시워치에 독자 개발한 OS인 ‘타이젠’ 탑재를 고수해왔다. 앞서 구글은 지난달 스마트워치 부문에서 삼성전자와 핏빗 등 안드로이드 진영과 연합한 통합 OS를 구축한다고 발표했다.

삼성전자와 구글이 손잡은 이유는 양사의 이해관계가 맞물린 데 따른 것이다. 삼성전자는 통합 OS를 새롭게 장착함으로써 타사 앱과의 호환성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예컨대 갤럭시워치에는 아직까지 카카오톡 전용 앱이 없다. 그러나 통합 OS를 탑재하면 카카오톡은 물론 구글 지도 등 다양한 구글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구글 안드로이드 기반의 갤럭시 및 타사 스마트폰, 태블릿 등과도 연동할 수 있다.
구글 OS 첫 장착한 '삼성 워치' 출격

구글은 독자 OS를 장착해 왔던 모회사 알파벳의 핏빗과 삼성전자 등 안드로이드 진영과의 연합으로 자사 스마트워치 OS 점유율 확대를 꾀할 수 있게 된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글로벌 스마트워치 플랫폼 시장에서 ‘애플 OS’의 점유율은 33.5%로 압도적 1위다. 이 기간 2위 삼성 타이젠의 점유율은 8.0%, 구글 웨어 OS는 3.9%, 핏빗 OS는 3.7%에 그쳤다. 이를 통합하는 OS연합이 만들어질 경우 세 회사의 점유율은 15.6%로 늘어나게 된다. 스마트워치 시장 1위 애플을 추격할 발판이 생긴다는 얘기다.

임수정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연구원은 “삼성전자는 갤럭시워치에 통합 OS를 장착함으로써 배터리와 성능 개선뿐 아니라 인공지능(AI), 앱 호환성 및 서비스 향상과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의 연동을 강화할 수 있다”며 “삼성전자는 이를 통해 더 넓은 안드로이드 사용자층을 공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성수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