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5일 방문한 여주 방재시험연구원 드론 시험현장

지난 15일 방문한 여주 방재시험연구원 드론 시험현장

“화재 감지 시작!” “화재 경고!” “열화상 카메라 전환!” “화재 발생!”

한국경제신문이 지난 15일 찾은 경기도 여주 방재시험연구원 종합화재시험동 테스트 현장. 상공을 비행하던 LG유플러스(15,000 +0.33%)의 임무형 드론 서비스 ‘U+스마트드론’이 단번에 화재 현장을 포착했다. 드론이 화재를 확인하고 관제센터에 알림과 화재 정보, 정확한 주소 등 화재 정보를 전달하기까지 정확히 9초가 소요됐다.

U+스마트드론은 LG유플러스가 국내 최초로 국제공인시험기관 방재시험연구원으로부터 화재감지 기능을 검증을 받은 드론이다. 화재를 단 번에, 정확하게 감지할 수 있는 게 가장 큰 특징이다. 이 드론은 기체에 엣지 기반 인공지능(AI) 기반 영상 분석 엔진과 열화상 카메라를 탑재했다. 제어 거리에 제한이 없는 이동통신 및 원격제어 기능을 탑재해 비가시권 원격관제와 실시간 영상전송을 할 수 있다. PC, 모바일을 통해 실시간 다중 시청도 가능하다.

이날 진행된 U+스마트드론의 화재 감지 테스트에서 드론은 40m 높이의 상공을 주행했다. 5세대(5G) 이동통신·롱텀에볼루션(LTE) 통신을 기반으로 정해진 경로를 비행했다. 시험동 상공을 총 7곳의 포인트로 나눠 약 2~3초간 체류하며 각 구간마다 605평에 달하는 공간의 화재 여부를 살폈다. 기체에 달린 RGB(Red·Green·Blue) 카메라가 화재로 추정되는 불길을 발견하면, 열화상 카메라를 통해 화재를 확실하게 파악하는 식이다.
지난 15일 방문한 여주 방재시험연구원 드론 시험현장/사진=배성수 기자

지난 15일 방문한 여주 방재시험연구원 드론 시험현장/사진=배성수 기자

U+스마트드론은 총 200m 가량을 비행하며 4200평의 공간을 감지했다. 연구원이 시연을 위해 임의로 발생시킨 화재를 발견하자 드론은 화재를 영상의 중앙으로 이동시킨 뒤 AI를 활용한 RGB 분석을 시작했다. 화재로 추정되는 영상 속 픽셀이 주변 대비 100도씨 이상 차이가 나는 색상을 띄는지 보는 기술이다. 원거리 AI 화재감지 기술로 불꽃과 연기를 먼저 감지하고, 객체 플리커링(불꽃 그을림) 판별 기술도 활용해 화재를 파악한다.

분석이 끝나자 곧바로 열화상 카메라로 실시간 온도 측정에 들어갔다. 최대 추정 온도는 786도씨(℃)가 나왔다. 화재 정보는 관제센터에 곧바로 전달됐다. 관제센터 내 모니터에선 화재가 발생한 위치 아이콘이 떴다. 이를 클릭해 보니 화재가 발생한 시간 정보, GPS 정보를 통한 정확한 위치 주소 등이 나타났다. 해당 RGB 이미지와 열화상 이미지를 통해 불길을 원격으로 볼 수 있었다.

U+스마트드론은 어두운 밤은 물론 밝은 대낮에서도 화재 여부를 원격으로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다. 그간 현장에선 화재를 감지하기 위해서 CCTV 등 주로 영상 감지에만 의존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불길이 작아 화재를 탐지하지 못하거나(미탐지), 화재가 아닌데 화재로 오인하는(오탐지) 경우가 많았다. 미탐(지)율과 오탐(지)율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게 U+스마트드론의 특징이다.

이날 시연 현장에서 만난 정국희 LG유플러스 영상플랫폼개발팀 팀장은 “AI 기반의 RGB 분석만으론 일몰·일출, 자동차 불빛, 유리벽 색 반사나 바람에 흔들리는 붉은 천 등을 화재로 오인할 수 있다”며 “U+스마트드론은 열화상 카메라를 통해 2차 판단을 할 수 있게 했고, 이를 통해 오탐률이 대폭 감소돼, 99.9% 이상에 달하는 높은 화재 검출률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U+스마트드론을 통한 ‘AI 화재감지’ 서비스가 국제공인시험기관 ‘방재시험연구원’의 검증을 받았다고 밝혔다. 드론이 화재를 찾아내는 기기로 인정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은 LG유플러스 관계자들이 U+스마트드론의 화재 감지 서비스를 점검하는 모습/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U+스마트드론을 통한 ‘AI 화재감지’ 서비스가 국제공인시험기관 ‘방재시험연구원’의 검증을 받았다고 밝혔다. 드론이 화재를 찾아내는 기기로 인정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은 LG유플러스 관계자들이 U+스마트드론의 화재 감지 서비스를 점검하는 모습/사진제공=LG유플러스

이번 시연에 사용된 드론은 국내 드론업체 유시스의 제품이다. LG유플러스는 드론 하드웨어를 생산하는 것이 아닌 이 같은 소프트웨어(SW)를 개발한다. 따라서 다양한 산업 현장에 적합한 드론에 맞춰 LG유플러스의 SW만 탑재하면 된다. 실내외를 막론하고 활용 범위가 무궁무진하다는 게 LG유플러스 측의 설명이다.

LG유플러스는 U+스마트드론의 AI 화재 감지 서비스가 향후 산림이나 농지 등을 관리하는 다양한 기관과 기업에서 유용하게 쓰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CCTV의 사각지대나, 인력으로 확인이 어려운 도서산간 지역에서의 활용도가 클 것으로 추측된다. 정 팀장은 “화재 예방 영역에서의 쓰임새를 꾸준히 개선하고, 나아가 다채로운 기술 융합을 통해 U+스마트드론의 B2B, B2G 시장을 지속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손근식 방재시험연구원 박사는 “재난 방지를 위해선 다양한 모니터링 수단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화재의 경우 초기 식별이 필수적인데, 효율을 높여줄 수 있는 새로운 수단이 생겼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지난 15일 방문한 여주 방재시험연구원 드론 시험현장

지난 15일 방문한 여주 방재시험연구원 드론 시험현장

배성수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