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니아는 질병 유발 메신저 리보핵산(mRNA)을 분해하는 신약의 원료의약품과 구리 나노 선(nanowire)을 생산할 공장 부지 약 6만㎡(1만8천157평)를 충남 공주시에 확보했다고 18일 밝혔다.

바이오니아는 충남 공주시와 계룡건설이 공동 출자해 설립한 남공주산업단지개발과 공장 용지를 123억원에 분양받았다.

바이오니아는 신소재 및 신약 공장 건설에 분양가를 포함해 5년간 약 83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바이오니아는 신약 개발 자회사 써나젠테라퓨틱스를 통해 개발 중인 코로나19로 인한 폐섬유증 치료 신약후보 물질(SAMiRNA-AREG)에 이곳에서 생산되는 원료의약품을 적용할 예정이다.

올해 임상 1상 신청을 목표로 하고 있다.

SAMiRNA는 바이오니아가 전 세계 원천특허를 가진 신약 플랫폼으로, 인체에서 쉽게 분해되는 '짧은 간섭 RNA'(siRNA)를 표적 세포까지 전달해 약효를 오래 유지하도록 해준다.

표적 siRNA만 바꾸면 신약후보 물질을 신속하게 발굴할 수 있다.

바이오니아는 SAMiRNA 신약 개발을 위해 대전 본사 인근 건물을 사들여 GMP(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를 충족하는 임상시험용 원료의약품 제조시설을 준비하고 있다.

이번에 계약한 남공주산단 부지에는 SAMiRNA 신약의 국내외 품목허가 일정에 맞춰 원료약품을 공급할 수 있는 생산시설을 구축할 계획이다.

바이오니아는 이곳에 차세대 전자파 차폐 나노 신소재와 전도성 첨가제 물질을 연간 최대 1천톤 생산할 수 있는 공장도 지을 예정이다.

2023년 하반기에 착공해 이듬해부터 가동할 계획이다.

바이오니아는 정부의 10대 핵심 소재(WPM) 육성 사업에 참여해 은을 덜 쓰면서도 우수한 차폐 성능과 전도성을 가진 '은 코팅 구리 나노 선'을 개발했다.

바이오니아, mRNA 분해 원료약품·나노 신소재 공장용지 계약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