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0월 출시된 LG 윙' /사진제공=LG전자

지난해 10월 출시된 LG 윙' /사진제공=LG전자

이동통신사가 LG전자(158,500 -4.80%) 스마트폰 막바지 재고 처리에 속도를 내고 있다. LG전자는 다음 달 모바일 사업에서 철수할 방침인 만큼, 점차 시중에서 LG폰을 구매하기 어려워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18일 KT(33,850 +0.15%)에 따르면 KT는 이날자로 LG 윙, LG V50S, LG V50 씽큐 등 LG전자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공시지원금을 일제히 상향했다. 이통사와 제조사가 협의 하에 결정하는 공시지원금은 소비자가 2년 동안 해당 요금을 이용하는 대신 이통사가 출고가를 깎아주는 제도다.

이에 따라 KT향 LG 윙의 공시지원금은 최대 70만원으로 상향됐다. 기존 KT향 LG 윙의 공시지원금은 최대 24만원 수준이었다. 이에 따라 KT에서 출고가 109만8900원으로 책정된 LG 윙의 실구매가는 29만3900원으로 떨어진다. 공시지원금과 유통망 추가지원금을 합치면서다.

KT는 이와 함께 LG전자의 LG V50S와 LG V50 씽큐의 공시지원금을 최대 50만원으로 일제히 상향했다. 이에 따라 출고가가 99만9900원, 89만9800원으로 책정된 두 모델의 실구매가는 각각 42만4900원, 32만4800원으로 하락했다. 두 제품의 기존 공시지원금은 최대 21만5000원 수준이었다.

LG 스마트폰에 대한 공시지원금 인상은 SK텔레콤, LG유플러스에서도 지속 진행되고 있다. LG 윙의 경우 SK텔레콤, LG유플러스는 최근 LG 윙의 최대 공시지원금을 각각 70만원, 60만원으로 상향한 바 있다.

LG폰에 대한 전방위적 공시지원금 인상에 따라 LG 벨벳, LG Q92를 비롯한 LG전자의 또다른 5G 스마트폰과 LG Q31, LG 52, LG Q61 등 각종 롱텀에볼루션(LTE) 스마트폰 대부분은 이통 3사 유통망에서 이미 10만원 아래의 가격으로 '0원폰'으로 구매할 수 있는 상황이다.

이통 3사가 LG전자 스마트폰 공시지원금을 잇달아 상향하면서 시중에서 구매할 수 있는 LG폰의 물량의 처분 속도도 빨라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앞서 이통사는 LG전자의 모바일 사업 철수설이 제기됐던 올해 초부터 각종 LG폰의 지원금을 올리며 재고 처분을 시작한 바 있다.

LG전자는 다음 달 말부터 모바일 사업에서 완전 철수할 방침이다. LG전자는 최근 휴대폰 생산을 모두 종료했다. LG전자는 사업 종료 후에도 자사 스마트폰에 대해서도 최소 4년간의 사후서비스(AS) 제공 및 수리, 운영체제(OS) 업그레이드 최소 3년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지난해 출시한 ‘LG 벨벳’과 ‘LG 윙’은 2023년까지 OS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다.

LG전자는 전국 120여개 서비스센터도 기존과 동일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스마트폰 사용자 점유율은 삼성전자 65%, 애플 20%, LG전자 13% 등으로 집계됐다.

배성수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