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시장 진출 가속화
셀레믹스(17,950 +0.28%)는 생물정보학(BI) 분석 제품의 고도화를 목적으로 스트랜드 라이프 사이언스와 전략적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스트랜드 라이프 사이언스는 미국에서 임상검사실을 운영할 수 있는 미국병리학회(CAP) 인증을 획득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국립보건원(NIH) 등 정부기관과 화이자 존슨앤드존슨 일루미나 등 글로벌 기업를 상대로 110여개의 의약품에 관해 8만회에 이르는 임상실험 서비스를 제공했다. 임상 유전체 분석 및 정밀의료 솔루션 기업이다.

정밀의료가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정밀의료를 위한 유전자 분석뿐만 아니라 그 분석 결과를 임상적으로 해석하는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번 계약은 셀레믹스의 유전자 분석서비스에 유전체 정보의 임상적 해석을 돕는 스트랜드 라이프 사이언스의 솔루션을 더해 세계 정밀의료 시장에서의 점유율을 확대해 나가기 위한 것이다.

양사는 셀레믹스의 생물정보학 분석 솔루션과 스트랜드 라이프 사이언스의 임상 유전체분석 플랫폼인 '스트랜드오믹스'를 통합하는 작업을 시작했다. 이를 통해 개인별 특성에 맞는 약물을 처방하는 데 필요한 임상적 해석정보까지 받을 수 있게 됐다.

스트랜드 라이프 사이언스의 라메시 하리하란 최고경영자(CEO)는 "셀레믹스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차세대염기서열분석(NGS) 시장에서 사업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효기 셀레믹스 공동대표는 "이번 계약을 통해 타겟 캡쳐 키트로 생물정보학적 데이터를 생성하는 것뿐만 아니라, 이 데이터에 대한 임상적 해석까지 제공하는 'Sample-to-Report'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는 제품과 서비스의 경쟁력을 강화해 시장점유율을 확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한민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