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접종 AI보이스봇 콜센터 도입 및 KT 통신국사 신축 추진
KT-경상북도, 디지털플랫폼 활성화·4차산업혁명 대응에 맞손

KT와 경상북도는 16일 경상북도 동부청사에서 '디지털플랫폼 활성화로 4차산업혁명 선도를 위한 공동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KT와 경상북도는 코로나19 대응과 지역경제 활성화, 미래 먹거리 발굴, 도청신도시 활성화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우선 코로나19 대응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백신접종 AI보이스봇 콜센터'와 '소상공인 상권정보 서비스(잘나가게)'를 올해 시범 도입해 운영한다.

백신접종 AI보이스봇 콜센터는 AI상담사가 백신접종 대상자에게 사전 안내와 상담을 돕는 서비스다.

잘나가게는 창업자들과 가게 사장들에게 주변 상권의 유동인구, 매출정보, 고객 동선 등 정보를 제공한다.

경상북도는 미래 먹거리 발굴을 위해 KT가 보유한 빅데이터 기술과 정보를 활용해 도정 전반에 데이터기반 행정 활성화와 행정서비스 혁신을 추진한다.

양측은 메타버스 산업단지 내 저지연 5G MEC(모바일 에지 컴퓨팅) 구축과 지역균형 뉴딜 활성화 사업 등 정부 공모사업에도 협력할 계획이다.

경상북도는 도청 신도시 활성화를 위해 2023년까지 KT 통신국사를 신축해 유·무선 전화, 초고속 인터넷, IPTV 등을 이용하는 지역민의 통신 서비스 환경도 개선한다.

KT 구현모 대표는 "KT의 기술을 적용해 경상북도가 지향하는 4차 산업혁명 분야를 지원하고, 도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이철우 도지사는 "올해는 '연구중심 혁신도정'의 원년으로 기업, 대학 연구원 등과 공동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있다"며 "오늘 경상북도-KT 원팀 구성을 계기로, 지역의 대학·기업까지 확대하여 4차 산업혁명 분야에 공동으로 대응하자"고 제안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