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을 맞아 등산이나 운동 등 야외활동을 즐기는 사람이 늘면서 관절이나 근육 부상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 근력이 저하되고 관절과 근육의 유연성이 떨어진 상태에서 무리하게 운동하면 부상이 쉽게 발생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종근당, 무리한 야외 활동으로 생긴 근육통·관절염 치료제

종근당의 ‘케펨’은 이처럼 무리한 운동으로 근육통이나 관절염이 도질 때 적절한 제품이다.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 성분인 케토프로펜을 함유해 근육통, 관절염 치료에 도움을 준다. 약물의 피부 투과 속도가 빠르고 투과율이 높아 환부에 부착 시 빠르고 강력한 소염진통 효과를 보인다. 파스는 접착력이 좋아 움직임이 많은 부위에 사용하는 플라스타(첩부제)와 수분 함유를 통해 피부 자극이 적은 카타플라스마(습포제) 제형으로 분류된다. 케펨은 움직임이 많은 부위에 사용하는 플라스타 제품이다.

케펨은 제품 지속 시간이 24시간에 달해 하루 한 장이면 된다. 신축성과 점착력이 뛰어나 무릎 어깨 등 굴곡진 부위나 활동이 많은 관절에 사용해도 활동에 지장을 주거나 쉽게 떨어지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이 제품은 부착 면에 플라스틱 이형지를 사용해 약물이 이형지에 스며드는 현상을 방지했다. 또 ‘S자’ 모양의 이중 칼선을 적용해 제품을 가운데부터 붙일 수 있게 함으로써 부착 시 제품 끝부분이 말리는 불편을 없앴다. 지퍼백 포장을 적용하는 등 사용자 편의성도 개선했다.

종근당 관계자는 “케펨은 소염진통 효과가 뛰어나고 사용자의 편의성을 크게 개선한 제품”이라고 말했다.

김우섭 기자 du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