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 연구센터 설립
앞줄 왼쪽 세번째부터 이관순 한미약품 부회장과 김수복 단국대 총장. 뒷줄 오른쪽 세번째가 공동연구를 주도할 단국대 의생명공학부의 조정희 교수.

앞줄 왼쪽 세번째부터 이관순 한미약품 부회장과 김수복 단국대 총장. 뒷줄 오른쪽 세번째가 공동연구를 주도할 단국대 의생명공학부의 조정희 교수.

한미약품(261,000 0.00%)이 단국대와 손잡고 차세대 내성 폐암 표적 혁신신약의 공동 연구에 나선다.

한미약품과 단국대는 단국대 천안캠퍼스 산학협력관에서 공동연구 협약식 및 공동연구센터 개소식을 가졌다고 11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한미약품은 단국대 의생명공학부의 조정희 교수가 진행 중인 폐암 내성 기전 연구 및 신규 표적 발굴 기술을 기반으로 혁신 항암신약을 개발하게 된다.

이번 과제의 속도감 있는 진행을 위해 한미약품은 단국대 내에 최신 연구 시설을 갖춘 'DKU-HANMI 혁신신약 연구센터'를 설립했다.

조정희 교수는 하버드의대 다나파버 암연구소 등에서 15년 이상 종양유전체학 및 대단위 기능유전체 기반 스크리닝 연구를 수행해 왔다. 현재 조 교수 연구실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의 '기초연구실지원사업'에 따른 연구 지원을 받고 있다.

이와 함께 양 기관은 다양한 임상시험과 학술 및 교육 활동을 위한 인적자원 교류, 연구개발 시설 활용, 산학협력 기반 조성을 위한 인프라 공유 등 다각적인 면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김수복 단국대 총장은 "이번 협력이 결실을 맺어 환자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관순 한미약품 부회장은 "한미약품은 내·외부 유망 자원을 활용하는 오픈이노베이션 전략을 통해 미래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확보하고 있다"며 "이번 협력은 한미의 축적된 항암제 개발 노하우 및 역량을 극대화해 산학간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는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한민수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