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한상춘 한경미디어 국제금융 대기자 겸 한국경제신문 논설위원
코로나19로 1년간 어려움을 겪고 있다. 1977년 존 케네스 갤브레이스 당시 하버드대 교수가 주장했던 ‘불확실성 시대’라는 용어가 나온 지 꼭 40년째 되던 2017년 배리 아이컨그린 버클리대 교수가 처음 언급했던 ‘초불확실성 시대’에 접어들었다는 것을 실감하고 있다.
유료 서비스
해당 기사는 유료서비스로 결제 후 이용가능합니다.
구독신청 안내를 확인해 주세요.
구독신청 및 안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