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임상종양학회(ASCO)가 지난 6월 4~8일 5일간 온라인으로 열렸다. 맞춤형 대신 범용성을 높인 동종 세포치료제와 반응률을 개선한 병용 항암요법 등이 주목받았다. 소수만 혜택을 누릴 수 있었던 제약업계의 신약 기술이 좀 더 많은 사람에게 돌아갈 수 있는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유료 서비스
해당 기사는 유료서비스로 결제 후 이용가능합니다.
구독신청 안내를 확인해 주세요.
구독신청 및 안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