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현모 KT 대표.  KT 제공

구현모 KT 대표. KT 제공

KT가 아마존웹서비스(AWS)와 손잡고 인공지능(AI)·빅데이터·클라우드 관련 사업을 확대한다.

KT는 AWS와 AI, 클라우드, 미디어 분야에 대한 전략적 협력 계약(SCA)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구현모 KT 대표 취임 이후 KT가 외국 기업과 파트너십을 구축한 첫 사례다.

양사는 AI 분야에서 개인용서비스(B2C)와 기업간거래(B2B)를 아우르는 AI 솔루션·기술을 공동개발한다. KT가 운영 중인 AI컨택센터를 AWS의 다채널 클라우드 컨택센터서비스 ‘아마존커넥트’와 연계해 B2B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다.

클라우드 서비스도 선보인다. 올 하반기부터 KT 인터넷데이터센터(IDC)·클라우드와 AWS 클라우드를 연계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를 내놓을 예정이다. 이를 통해 대기업, 중견기업, 스타트업 등 다양한 B2B 고객사의 디지털화(DX)를 돕는다는 계획이다.

KT는 “국내기업이 해외 시장에 진출하거나, 해외 기업이 국내 시장에 진출할 때 국내외 시장환경에 각각 맞도록 다중 호환모드 인프라를 손쉽게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KT는 ‘AWS 파트너 네트워크’에 합류해 이용자들에게 KT와 AWS 서비스를 통합한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도 제공할 계획이다.

양사는 미디어 분야 사업 협력도 모색한다. 미디어 협력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한다.

구현모 KT 대표는 “KT는 디지털 혁신을 전면으로 내세워 여러 기업·기관과 협력을 늘리고 있다”며 “글로벌 IT기업인 AWS와 전략적 협력을 체결해 의미있는 사업 도약 발판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그는 “KT 기업가치를 높이고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서의 글로벌 경쟁력을 키울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필 데이비스 AWS 아시아태평양·일본 지역 부사장은 “KT의 오랜 노하우와 역량에다 AWS가 제공하는 머신러닝, 아마존 커넥트, 사물인터넷(IoT) 등 다양한 기술을 결합할 것”이라며 “많은 기업이 사업 경쟁력을 높이고 디지털 혁신을 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