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비정상 경로" 선긋기 이어
美 화이자도 "법적 조치 검토"
대구시가 자체적으로 추진하던 6000만 회분의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도입이 ‘해프닝’으로 끝날 전망이다. 정부가 ‘비정상 경로’라고 선을 그은 데 이어 미국 화이자 본사까지 법적 조치를 검토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대구시가 주선한 화이자 백신은 정상경로가 아닌 것으로 판단된다”며 “(국내) 공급이 가능하지 않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앞서 대구시 민간 의료기기협회인 메디시티대구협의회는 독일의 한 무역업체와 자체적으로 소통해 화이자 백신 6000만 회분을 3주 안에 공급하겠다는 제안을 받았다고 밝혔다. 대구시는 이 내용을 보건복지부에 전달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전날 코로나19 범시민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최종 단계에선 시가 직접 구매하기 어려운 상황이어서 백신 도입을 전체적으로 계획하고 공급하는 정부에 ‘공’을 넘겼다”며 “(화이자 백신 도입이) 가시적 단계까지 왔다”고 말했다.

정부는 대구시가 언급한 화이자 백신이 정품이 아닐 가능성이 높다는 입장이다. 손 반장은 “화이자 본사에 문의한 결과 한국 내 판권은 화이자만 보유하고 있고, 다른 방식으로 공급되지 않는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말했다.

화이자 한국법인인 한국화이자도 “그 어떤 단체에도 화이자 백신을 수입, 판매, 유통하도록 승인한 바가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민간 회사를 통해 한국에 백신을 공급할 계획이 없다는 의미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