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0일께 재방한
코로나19 백신 ‘코비박(covivac)’을 개발한 러시아 연방 추마코프 면역생물학 연구개발센터 최고위 관계자 등이 이달 10일께 방한한다. 이들은 지난 3월 한국을 방문해 녹십자(188,500 +0.80%) 화순공장과 오창공장, 경북 안동 동물세포실증지원센터를 둘러봤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추마코프연구소장 등 최고위 관계자와 러시아 정부 관계자가 오는 10일 한국을 방문한다. 두 번째 방문에서 백신 생산을 위한 협력의향서(LOI) 등을 체결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다. 이들은 지난 3월 한국을 방문해 실사한 뒤 러시아로 돌아가 내부 의견을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마코프연구소는 러시아 최대 백신개발 기관이다. 1957년 설립됐다. 이 연구소는 자체 개발한 소아마비 백신 등을 유럽 아프리카 동남아시아 등에 유통하고 있다.

코비박은 현재 임상 3상이 진행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코비박의 정식 사전적격성평가(PQ)를 신청한 상태다. 코비박은 자원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 2상에서 최고 95%의 면역률을 보였다.

코비박은 코로나19 바이러스와 똑같은 구조를 지닌 ‘죽은’ 바이러스를 몸속에 넣어 우리 몸의 면역 시스템을 자극하는 방식의 사백신(불활성화 백신)이다. 몸 안의 면역세포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항할 항체를 생성하도록 학습시킨다. 죽은 바이러스를 넣기 때문에 독성이 없고, 부작용이 적은 장점이 있다.

A형 간염, 독감, 소아마비, 광견병 백신 등도 사백신으로 만든다.

김우섭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