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동의 없이 임금 삭감·고용 불안"…사측 "다른 업무 지원할 기회 충분히 줘"
넥슨, 1년 이상 전환 배치 중인 직원들 대기 발령…노조 반발(종합2보)

넥슨이 기존 프로젝트가 사라져 다른 업무로 재배치 중인 직원들을 대상으로 임금을 삭감하고 대기 발령을 내자 노동조합이 반발하고 있다.

1일 넥슨 노사에 따르면 넥슨과 자회사 네오플은 1년 이상 전환배치 장기 대기자 16명에게 지난달 말 3개월 대기 발령 명령을 내렸다.

이들은 대기 발령 기간 휴업 수당에 해당하는 75% 임금만 받고, 회사가 지원한 교육비 200만원으로 학원 등에서 자기 계발을 한 다음 복직 후 채용 면접을 다시 보게 된다.

이에 대해 넥슨 노조 '스타팅포인트'는 당사자 동의를 구하지 않은 일방적 조치라며 반발하고 있다.

배수찬 넥슨 노조 지회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교육 훈련을 위한 조처였다면 회사 내부에서 하면 될 텐데 고용을 불안하게 하고 임금만 깎은 것 아니냐"라며 "어떤 당근도 없이 채찍으로만 때리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전환 배치가 1년 넘게 진행 중인 것에 대해서도 노조는 "일을 시키고 성과와 평가를 논해야 한다"며 "성과가 없으니 어쩔 수 없다는 말도 공허하다.

업무가 가능한 환경 조성의 책임을 일개 직원에게 돌리는 일"이라고 반박했다.

이에 넥슨 노조는 집행부를 중심으로 회사에서 릴레이 1인 시위를 벌이기로 했다.

넥슨, 1년 이상 전환 배치 중인 직원들 대기 발령…노조 반발(종합2보)

넥슨 측은 이번 대기 발령 대상자들에게 1년이 넘도록 다른 업무에 지원할 기회를 충분히 줬다는 입장이다.

회사 관계자는 "대기발령에 앞서 1년 이상 전환배치에 지원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했으나 지원할 수 있는 포지션에는 대부분 지원한 상황"이라며 "이를 감안해 해당 직원들이 집중적인 역량향상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한 것"이라고 말했다.

게임업체에서는 하나의 개발 프로젝트가 끝나거나 중도에 무산될 때 인력을 다른 업무로 배치하는 과정에서 종종 노사 간 갈등이 빚어지곤 한다.

넥슨의 경우 2019년 매각 무산 이후 대대적인 조직 개편과 프로젝트 선별에 착수해 두 자릿수의 게임 개발 프로젝트를 종료했는데, 이 과정에서 대규모 전환 배치 대기 인력이 생겨났다.

당시 구조조정 불안감이 커지자 노조는 600여명이 참석한 장외 집회를 벌여 고용 안정을 요구했다.

이에 이정헌 대표는 사내 게시판에 올린 글에서 "전환의 과정에 더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안전망을 고민하고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며 "어떤 결정에서도 넥슨이 성장하기까지 함께 땀 흘리며 가장 큰 원동력이 되어준 직원 여러분을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한 바 있다.

넥슨, 1년 이상 전환 배치 중인 직원들 대기 발령…노조 반발(종합2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