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정현 한국게임학회장 "실효성 부족…확률형 아이템 기반 않는 게임 설계해야"
트럭시위·불매운동에 '꼬리 내린' 엔씨…3분기부터 확률공개

확률형 아이템 논란을 두고 게임업계 내 자율규제안이 강화되자 엔씨소프트가 이를 선제로 도입하겠다는 입장을 냈다.

그러나 자율규제안을 두고 전문가들은 실효성이 부족하다고 지적하며 궁극적으로 확률형 아이템이 사라져야 한다고 주장한다.

28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한국게임산업협회는 전날 '확률형 아이템 자율규제 강령 개정안'을 공개했다.

개정안은 게임 업계와 게임이용자, 자율규제평가위원회 등의 의견을 반영해 마련됐다.

개정안에는 '아이템'에 한정하던 확률공개 대상을 '효과 및 성능 등을 포함한 콘텐츠'로 확장하는 내용이 담겼다.

캡슐형 외에 강화형·합성형 유료 아이템과 유료와 무료 요소가 결합한 아이템의 확률도 공개하기로 했다.

이런 개정안이 공개되자 엔씨소프트는 넥슨과 넷마블 등을 포함한 '3N' 중 가장 먼저 꼬리를 내렸다.

엔씨소프트는 올해 3분기부터 개정안을 선적용하고 개정안이 시행되는 올해 12월 이전 모든 게임에 개정안을 반영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개정안대로 캡슐형·강화형·합성형 등 모든 유료 콘텐츠의 확률과 유료와 무료 요소가 결합한 콘텐츠 확률도 공개하겠다고 했다.

넥슨과 넷마블도 자사 게임안에 개정안을 적용하고 있다며 자사를 방어했다.

그러나 엔씨가 개정안을 선적용하겠다며 발 벗고 나선 데에는 이용자들의 불매 운동과 트럭 시위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위정현 한국게임학회장(중앙대 경영학부 교수)은 "엔씨는 리니지로 살고 리니지로 죽는다"며 "트럭시위가 엔씨 이미지에 치명상을 가했고, 앞으로도 논란이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위 교수는 "엔씨가 강화확률도 공개하겠다고 하는데, 게임산업은 '뒷북'을 치고 있다"며 "설령 공개 확률이 잘못되더라도 처벌할 방법은 없고, 공개보다 어떻게 확률형 아이템에 기반을 두지 않는 게임을 만들고 설계할지 고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럭시위·불매운동에 '꼬리 내린' 엔씨…3분기부터 확률공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