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사안 매우 무겁게 받아들여"
"투명하고 객관적인 조사 받을 것"
네이버 사옥 [사진=한경DB]

네이버 사옥 [사진=한경DB]

네이버(452,000 +2.73%)에서 근무한 40대 직원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과 관련해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애통한 일"이라며 "객관적인 조사를 받겠다"고 28일 밝혔다.

한 대표는 이날 오후 네이버 임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이번 주 우리 동료를 잃는 애통한 일이 있었다"며 "애도와 위로가 우선인 상 중인 상황이어서 좀 더 빨리 말씀드리지 못했다"고 글을 시작했다.

그는 "저를 비롯한 경영진은 이번 사안을 매우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현재 경찰조사가 진행되고 있고, 별개로 사외 이사진에게 의뢰해 외부 기관 등을 통해 투명하고 객관적인 조사를 받는 과정을 갖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필요한 부분은 적극 개선하고 재발 방지에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한다"며 "이번 일로 상심이 크실 구성원들을 위한 지원 등도 빠르게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네이버 노조도 공식 입장을 내놨다. 네이버 노조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고인이 생전 과중한 업무 스트레스와 위계에 의한 괴롭힘을 겪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사실로 밝혀진다면 이는 명백한 업무상 재해일 것"이라고 언급했다.

노조는 "특히 회사 내 인사 제도적 결함으로 인해 고인이 힘든 상황을 토로하지 못하고 안타까운 선택을 한 부분이 있다면 제도 개선을 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요구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날 분당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5일 오후 1시께 분당구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씨가 남긴 것으로 추정되는 메모에는 '직장 내 갑질 등 업무와 관련한 스트레스로 힘들었다'는 취지의 내용이 적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타살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A씨 직장 동료들을 상대로 메모에 담긴 내용이 사실인지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했다. A씨가 사망한 것을 두고 온라인에서는 "직장 상사의 갑질과 폭언으로 A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는 추측성 글이 확산하고 있다.

경찰은 A씨 사망과 관련해 실제로 직장 내 괴롭힘 등이 있었는지 조사 중이다. 경찰은 "일부 네이버 직원에 대한 소환 조사를 마쳤다"며 "A씨 사망과 연관성이 있는 네이버 직원에 대한 조사를 앞으로 계속 순차적으로 이어갈 예정"이라고 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