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은아 "민주당 정권, 네이버와 모종의 유착"…윤 "'네이버 들어오라' 누가했나"
네이버 출신 윤영찬 "국민의힘 전신, 가장 많은 압력…폭로할까"

네이버·카카오의 추천 알고리즘 공개 여부를 논의하는 27일 국회 공청회에서 포털에 대한 정권의 압력 행사 주장을 놓고 여야 간 고성이 오가는 등 소란이 벌어졌다.

이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포털 알고리즘에 대한 전문가 의견 청취 및 포털 알고리즘 개선 방안 논의' 공청회에서 국민의힘 허은아 의원은 '카카오 들어오라' 문자로 구설에 올랐던 더불어민주당 윤영찬 의원을 걸고넘어졌다.

허 의원은 "윤영찬 당시 네이버 뉴스 담당 임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되고 고주희 전 네이버 뉴스제휴팀장이 청와대로 옮긴 사실을 봐도 민주당 정권이 네이버와 모종의 유착 관계에 있다는 얘기가 있다"고 주장했다.

맞은 편에 있던 윤 의원은 즉각 반발했다.

그는 "문재인 캠프 합류 시점은 대외 담당 임원이었다"며 허 의원의 사과를 요구했다.

윤 의원 이에 그치지 않고 "뉴스 담당은 훨씬 이전이지만, 당시 가장 많은 압력을 행사했던 분들은 국민의힘의 전신 당"이라며 "'네이버 들어오라'고 한 사람 누군가요? 폭로할까요?"라고 말하자 여야 간 고성이 오가는 등 한바탕 소란이 벌어졌다.

허 의원이 "잘못 알았다면 시정하겠다"면서도 윤 의원이 네이버 시절 국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언론 자유 위축 여지를 들어 알고리즘 공개에 반대한 과거를 언급하며 재차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한준호 의원이 "상대 의원에 대한 질의 하나 갖고 몇 분을 소요하느냐"며 맞받아치자 다시 설전이 벌어지는 등 소란은 한동안 이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