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B컨소시엄, 국책과제 최대수주…7개 기관에 양자암호통신 시범구축

SK텔레콤은 SK브로드밴드, 유알정보기술 등으로 구성한 'SKB컨소시엄'이 양자암호통신 시범 인프라 구축·운영 국책과제를 대거 수주했다고 25일 밝혔다.

수소차 기술·경비영상 데이터까지…SKT 양자암호로 지킨다

이번 과제는 디지털 뉴딜의 일환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이 발주한 것으로, SKB컨소시엄은 한국수력원자력·평화홀딩스·고려대학교 K-Bio센터·ADT캡스 등 7개 기관 9개 구간에 양자암호통신을 구축하게 된다.

이를 통해 원자력발전소 등 핵심 산업시설에서 비상 통신망의 안정성을 확보하고, 공공기관이 보유한 핵심 데이터 및 개인정보보호를 강화한다.

민간 분야에선 수소차 부품 설계 기술을 개발하는 평화홀딩스에 적용돼 수소차 핵심 기술을 보호한다.

의료 분야에선 고려대 K-Bio센터에 적용돼 국내 첫 클라우드 기반 의료 시스템에서 양자암호 운용 성능을 검증한다.

계명대학교 동산병원에선 자율로봇이 취득한 개인정보 데이터 보호에 활용된다.

ADT캡스 통합관제센터가 보유 중인 경비영상 데이터 보호에도 적용돼 고객 정보를 방어한다.

SKB컨소시엄은 이번 양자암호통신 시범 인프라 과제를 가장 많이 확보했으며, 이는 양자암호 분야에서의 차별적 기술력을 인정받은 결과라고 설명했다.

수소차 기술·경비영상 데이터까지…SKT 양자암호로 지킨다

SKT는 NIA가 발주한 '초연결 지능형 연구개발망'(KOREN)의 이기종(異機種) 양자암호 통신망도 구축한다.

KOREN은 국가 미래네트워크 기술과 응용서비스를 검증하기 위한 통합 연구시험 네트워크망으로, SKT는 KOREN에 구축된 서로 다른 양자암호 통신망의 통합 관제를 추진한다.

SKT는 최근 ITU-T(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 부문) 산하 보안연구회의체인 SG(Study Group)17에서 양자암호통신과 다양한 보안기술 간 호환성을 다루는 기술보고(Technical Report) 표준화 과제를 제안해 채택되는 성과를 거뒀다.

SKT 하민용 Innovation suite장은 "앞으로도 양자암호의 저변을 넓혀 고객들이 안심하고 정보통신기술(ICT) 환경에서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관련 기술을 고도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