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만 'JBL 리플렉트 미니 NC'/사진제공=하만

하만 'JBL 리플렉트 미니 NC'/사진제공=하만

하만이 자사 오디오 브랜드 JBL을 통해 애슬레저(운동+레저) 라이프스타일을 겨냥한 무선이어폰 ‘JBL 리플렉트 미니 NC’를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신제품은 다양한 스포츠와 레저 활동을 즐기기에 적합하도록 설계됐다. 이 제품은 ‘CES 2021’ 혁신상과 ‘2021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할 정도로 JBL만의 음향 기술과 편의 기능 및 디자인 등에서 호평 받은 제품이다.

신제품엔 이어버드에 반사되는 JBL 로고 디자인이 적용돼 야간 운동 시 높은 가시성을 제공한다. 콤팩트한 디자인을 갖췄고 이어팁, 윙팁은 3가지 사이즈로 구성됐다. JBL 시그니처 사운드가 적용된 프리미엄 6mm 다이내믹 드라이버는 실내외를 막론하고 정교한 사운드를 제공한다고 하만 측은 설명했다.

이 외에도 주변 소음에 맞춰 안티 노이즈를 발생시켜 효과적으로 소음을 줄여주는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ANC) 기능이 적용됐으며, 외부 마이크가 주변의 소리를 들려줘 주위 상황을 인지할 수 있게 해주는 ‘주변 소리 듣기’도 탑재했다. 빔포밍 마이크를 장착해 통화 품질도 끌어올렸다.

1m 깊이 물에서 30분가량을 버틸 수 있는 IPX7 방수등급과 케이스 충전 이용 시 최대 21시간 사용할 수 있는 대용량 배터리도 장점이다. 10분 충전 시 1시간 재생이 가능한 빠른 충전 시간을 제공하여 끊김 없이 여유로운 음악 감상이 가능하다.

다양한 편리 기능도 탑재됐다. 듀얼 커넥트 기능을 통해 한쪽만으로도 음악 감상과 전화 통화가 가능하고, 개별 충전이 가능한 크로스 차징 기능을 적용됐다. 구글 패스트 페어를 통한 빠른 페어링, 터치 한번으로 구글 어시스턴트 또는 아마존 알렉사 음성 비서 호출 및 문자 전송과 음악 재생 등을 손 쉽게 진행할 수 있다. 출고가는 17만9000원이다.

배성수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