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즈 콘텐츠 경쟁력 강화 차원
LGU+, '브레드이발소' 제작한 몬스터스튜디오에 지분투자

LG유플러스는 국내 애니메이션 제작사 몬스터스튜디오 지분투자를 통해 U+아이들나라의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한다고 20일 밝혔다.

몬스터스튜디오는 2016년에 설립된 애니메이션 중심 융복합 콘텐츠 제작사다.

지분투자에 따라 LG유플러스와 몬스터스튜디오는 '브레드이발소'의 IP(지식재산권)을 활용한 신규콘텐츠를 U+아이들나라에 독점 제공하고, 추후 신규 콘텐츠와 서비스를 공동 기획·제작할 예정이다.

몬스터스튜디오의 대표작인 '브레드이발소'는 천재 이발사 브레드가 디저트들을 맛있게 꾸며주는 이야기를 다룬 애니메이션이다.

작년 시즌2 공개 이후 케이블TV 시청률 1위, IPTV 애니메이션 인기 순위 1위를 기록했을 뿐만 아니라 작년 말 국내 포털 검색 순위에서도 '뽀로로'와 '핑크퐁'을 제치고 애니메이션&캐릭터 분야 1위에 올랐다.

박종욱 LG유플러스 CSO(전무)는 "개별 콘텐츠 투자가 아닌 지분투자 형식으로 몬스터스튜디오와 손잡은 까닭은 안정적인 제휴 관계를 구축해 U+아이들나라 등의 장기 플랫폼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양사의 협업으로 다양한 애니메이션을 제작해 국내 애니메이션 생태계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지환 몬스터스튜디오 대표는 "이번 LG유플러스 지분투자를 통해 브레드이발소의 스핀오프 콘텐츠 제작에 박차를 가하고, 나아가 콘텐츠를 공격적으로 제작할 수 있는 발판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