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메디톡스 균주 도용해 치료용 판매·미국 특허 획득"

메디톡스는 대웅·대웅제약·대웅제약의 미국 파트너사 이온바이오파마(AEON Biopharma·이하 이온바이오)를 상대로 새로운 소송 2건을 미국에서 제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온바이오는 미국, 유럽, 캐나다 등에서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를 치료용 목적으로 허가, 수입, 판매하는 권리를 가진 독점 파트너사다.

메디톡스는 대웅제약과 이온바이오를 상대로 미국 캘리포니아 중부지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메디톡스는 양사가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의 판결에도 불구하고 메디톡스의 균주와 제조공정을 도용해 개발한 제품을 판매하려 하고 있다는 점을 문제 삼고 있다.

앞서 미국 ITC는 지난해 12월 대웅제약이 메디톡스의 보툴리눔 균주 제조공정 영업비밀을 침해했다고 보고 21개월간 나보타의 미국 수입과 판매를 금지했다.

그러나 대웅제약 나보타에 대한 미용 목적 판권을 가진 파트너사 에볼루스는 메디톡스 및 메디톡스 파트너사 엘러간과 3자 합의계약을 맺고 합의금과 로열티를 제공하는 조건으로 나보타 판매를 재개했다.

메디톡스, 미국서 대웅제약 등에 또다른 소송 2건 제기

메디톡스는 또 대웅과 대웅제약이 자사에서 도용한 기술로 보툴리눔 독소 생산 방법에 관한 미국 특허를 얻어냈다고 보고 미국 버지니아 동부지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대웅은 메디톡스의 제조공정을 부당하게 습득했는데도 이를 자기 것이라고 주장하며 특허를 취득했기 때문에 '형평법상 소유권 이전'을 통해 이 특허를 넘겨받겠다는 취지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이번 소송으로 메디톡스가 얻을 권리는 손해배상과 특허 소유권 이전에 대한 것이며, 대웅과 이온바이오는 ITC 판결로 이뤄진 3자 합의 당사자가 아니기에 미국 법원이 올바른 판결을 내릴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ITC의 관할권이 외국 기업 간 분쟁에 미칠 수 있는지에 관한 논란에 대해서 이 관계자는 "메디톡스에서 도용한 균주와 제조공정으로 개발된 제품을 미국에서 판매하려는 대웅과 이온바이오의 행위, 도용한 기술로 얻은 미국 특허소유권에 대한 것은 미국 법원이 당연히 맡는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