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톤 1분기 영업익 2천271억…작년보다 33%↓

크래프톤이 올해 1분기 기존 게임 매출 하락과 비용 상승 등 요인으로 작년보다 실적이 나빠졌다.

17일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크래프톤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 4천609억원, 영업이익 2천271억원을 올렸다.

이는 작년 1분기보다 각각 12%, 33% 감소한 것이다.

부문별로는 주력 부문인 모바일 게임 매출이 3천788억원으로 작년보다 13% 감소했고, 온라인 부문(660억원) 매출도 8.1% 줄었다.

지역별로는 국내 매출은 늘었으나 아시아·북미 및 유럽 지역은 감소했다.

그러나 영업비용은 작년 1분기보다 27.9% 늘어난 2천338억원을 기록했다.

직원급여와 성과보상인센티브, 지급 수수료 등이 큰 폭으로 늘면서 전체 수익성을 해쳤다.

크래프톤은 '배틀그라운드'의 세계관을 확장하는 차기작 모바일게임 '배틀그라운드: 뉴스테이트'를 하반기에 선보이고, 또 다른 신작 '더 칼리스토 프로토콜'을 내년 PC·콘솔 출시 목표로 개발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