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제품 선보인 삼성·LG디스플레이

국제디스플레이전시회 'SID 2021' 참가
두 번 접는 'S-폴더블' 선보여
접으면 태블릿, 펼치면 모니터 제품도 관심

LG디스플레이는 '시네마틱사운드OLED' 공개
스피커 없이 화면에서 직접 소리 내
12.8인치 차량용 롤러블도 첫선
삼성디스플레이 S폴더블 제품. 삼성디스플레이 제공

삼성디스플레이 S폴더블 제품. 삼성디스플레이 제공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가 오는 21일까지 온라인으로 열리는 국제디스플레이전시회 'SID 2021'에 참가해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을 공개한다고 17일 발표했다. 'SID 2021'은 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SID)가 주관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디스플레이 행사로 디스플레이 학계·기업들이 연구 성과를 발표하고 교류하는 자리다.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삼성 올레드를 통한 더 나은 삶(Better life thru Samsung OLED)'을 주제로 가상 전시관을 열고 차세대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제품을 소개한다. 삼성디스플레이가 최초로 공개한 차세대 제품은 △안과 밖으로 두 번 접을 수 있는 'S-폴더블' △4:3 비율로 접었을 때 태블릿, 펼쳤을 때는 모니터 수준의 대화면인 '17형 폴더블' △기존 스마트폰 형태를 유지하면서 가로 방향으로 화면을 확장할 수 있는 '슬라이더블' △전면 카메라를 패널 아래에 장착해 베젤을 최소화하고 화면을 극대화한 풀스크린 기술 'UPC ' 등이다.
삼성디스플레이 17인치 폴더블 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 제공

삼성디스플레이 17인치 폴더블 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 제공

또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이 18일 '메타버스와 디스플레이의 위대한 미래'를 주제로 기조강연에 나선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다양한 주제의 논문 27편도 발표한다.

LG디스플레이는 'OLED 기술이 이끄는 새로운 기회'를 주제로 전시관을 열고 OLED 제품을 대거 공개하고 자사 기술 우위성과 차별성을 부각한다. LG디스플레이는 △발광효율을 20% 이상 향상한 83인치 차세대 OLED TV 패널 △별도의 스피커 없이 화면에서 직접 소리를 내는 '시네마틱사운드 OLED(CSO)' 등을 선보인다.
LG디스플레이가 'SID 2021'에서 선보인 제품. LG디스플레이 제공

LG디스플레이가 'SID 2021'에서 선보인 제품. LG디스플레이 제공

LG디스플레이의 차량용 플라스틱 OLED(P-OLED) 기술을 활용한 초대형 차량용 디스플레이, 12.8인치 롤러블 디스플레이 등으로 차량용 디스플레이의 미래를 제안한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