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250억원 투자할 것
애플 교사 인증사업도 추진"
수전 프레스콧 애플 부사장 "한국에 애플 개발자 아카데미 세우겠다"

수전 프레스콧 애플 부사장(사진)은 “한국 교사에게 전문성 계발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개발자 양성 기관을 세우는 등 한국 내 교육 투자를 늘리겠다”고 말했다.

프레스콧 부사장은 16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은 우수한 개발자와 교사가 많아 애플에 굉장히 중요한 교육 시장”이라며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프레스콧 부사장은 2003년 전문가용 시장 담당 부사장으로 애플에 입사했으며 지금은 세계 개발자 관계 및 기업·교육 마케팅 부문을 책임지고 있다.

애플은 민간기업으로는 이례적으로 교육에 많은 투자를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이패드, 맥북 등을 학교와 저소득층 소비자에게 지원하는 게 대표적이다. 미국 뉴욕과 로스앤젤레스 공립학교에만 50만 대 이상의 아이패드를 공급했다. 청년을 위해선 코딩과 영상·음악 창작 관련 전문 교육 커리큘럼을 지원한다. 교사를 대상으로는 애플의 교육 솔루션을 기반으로 전문성을 높이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프레스콧 부사장은 “교육은 ‘애플의 DNA’라고 말할 정도로 애플이 중시하는 가치”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에서도 ‘애플 우수 학교’ 같은 교육 사업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 더 많은 교육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애플 교사 교육 센터(Apple Teacher Learning Center)’ 사업을 한국에서 벌일 예정”이라고 했다.

센터를 통해 교사에게 아이패드, 맥PC, 애플의 교육용 앱 등을 통한 교수법을 가르쳐주고 ‘애플 교사’로 인증해준다. 애플 교사에겐 수업 방식에 대한 포트폴리오 제작 과정을 지원한다. 교사는 교육계의 주요 과제인 ‘디지털 전환’을 애플을 통해 실현하고, 애플은 선생님을 통해 회사의 제품·서비스 가치를 자연스레 확산시킬 수 있다.

프레스콧 부사장은 “전문 교육 커리큘럼은 한국어로 현지화해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코딩 커리큘럼 중 하나인 ‘스위프트 플레이그라운드(Swift playground)’는 최근 현지화했다”고 했다. 스위프트는 애플이 자체적으로 개발한 코딩 프로그램 언어다.

올해 250억원을 투입해 한국에 ‘애플 개발자 아카데미(Apple Developer Academy)’도 설립할 예정이다. 앱,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SW) 등 개발자가 되기 위한 전문교육을 제공하는 기관이다. 프레스콧 부사장은 “한국 내 개발자 아카데미 설립은 애플로선 매우 큰 투자”라고 말했다.

서민준 기자 moran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