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택근무·원격수업 확산
1분기 출하량 81% 늘어

삼성, 美·유럽 시장 공략
갤럭시 북프로 신제품 내놔
글로벌 노트북 시장이 폭발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재택근무, 원격교육, 게임 수요 증가 등 언택트(비대면) 문화가 확산한 것이 기폭제 역할을 했다.
재택 근무·원격 교육 확산이 촉매
삼성 갤럭시 북프로

삼성 갤럭시 북프로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는 올 1분기 글로벌 노트북 출하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약 81% 증가한 6820만 대로 집계됐다고 14일 밝혔다. B2B(기업용)와 B2C(소비자용) 제품 수요가 모두 크게 늘었다. SA 측은 “유례를 찾기 힘든 출하량 증가율”이라고 설명했다. 출하량 1위는 레노버다. 레노버는 올 1분기 1630만 대의 노트북을 출하해 23.9% 점유율을 기록했다. HP(22.6%), 델(14.6%), 애플(8.4%), 에이서(7.2%)가 뒤를 이었다.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국내 제조업체는 순위권에 들지 못했다.

운영체제(OS) 기준으로는 윈도 기반 노트북이 전체 출하 노트북의 73%를 차지했다. 구글 크롬을 사용하는 크롬OS가 17.7%, 애플의 맥OS가 8.4%로 나타났다. 특히 크롬OS 선전이 두드러진다. 크롬OS를 탑재한 크롬 북의 올 1분기 출하량은 전 분기 대비 174% 증가한 1210만 대를 기록했다. 구글 클라우드를 활용하는 크롬 북은 상대적으로 가력이 저렴한 데다, 한 이용자가 수십 대의 컴퓨터를 관리할 수 있어 원격 수업용 수요가 크게 늘었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특히 북미 교육 시장에서 인기가 뜨겁다.

노트북 시장 폭발은 원격 교육을 비롯해 재택근무 및 ‘집 콕(집안에 콕)’ 게임족 등 전반적인 언택트 소비 수요가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국내 PC 제조업체 한 고위 관계자는 “수요는 폭발했는데 반도체 부족 문제까지 터져 말 그대로 없어서 못 팔 정도”라고 설명했다.
삼성·애플 신제품 집중 출시
집콕에 '폭발'한 글로벌 노트북 시장

국내외 PC 제조업체 움직임도 분주해졌다. 차별화한 전략 신제품을 잇따라 내놓는가 하면 마케팅에도 부쩍 힘을 싣고 있다. 특히 추격자들이 잰걸음을 보이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날부터 노트북 신제품 ‘갤럭시 북 프로’ 시리즈를 한국과 미국, 영국, 독일 등 주요 시장에 일제히 출시했다. 갤럭시 북 프로는 스마트폰·태블릿PC 등과의 연동성을 강화한 게 특징이다. 스마트폰 글로벌 시장 1위인 삼성은 갤럭시 북 프로를 내세워 노트북 시장에서도 선두권으로 도약한다는 전략이다. 지난해 11월 처음으로 자체 설계한 반도체 ‘M1’ 프로세서를 적용한 노트북을 선보인 애플도 마찬가지다. 애플은 올해 말 성능이 강화된 독자 칩을 탑재한 14인치 및 16인치 맥북 프로를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배성수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