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신제품 아이폰12가 정식 출시된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애플 가로수길 매장을 찾은 시민들이 아이폰12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애플 신제품 아이폰12가 정식 출시된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애플 가로수길 매장을 찾은 시민들이 아이폰12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애플은 한국에 '개발자(디벨로퍼) 아카데미' 프로그램이 개설된다고 12일(현지시간) 뉴스룸을 통해 공식 발표했다.

애플의 개발자 아카데미 수강생들은 코딩의 기본과 핵심 전문 역량, 디자인, 마케팅 등을 배우고, 졸업생들은 현지 비즈니스 커뮤니티에 기여하는데 필요한 역량을 배운다.

현재 졸업생들이 만든 앱스토어용 앱은 1500개 이상이며, 160곳이 넘는 회사가 세워졌다고 애플은 설명했다.

트레이닝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앱 개발 분야 입문자를 위한 30일 기초 코스와 코딩 전문가용 10~12개월 집중 프로그램이 있다.

애플 개발자 아카데미는 브라질, 인도네시아, 이탈리아 등 10여개 나라에서 운영되고 있다. 첫 아카데미는 2013년 브라질에 설립됐으며 올해 10월 미국 최초로 디트로이트에도 문을 연다.

국내 애플 개발자 아카데미 부지나 설립 계획 등은 공개되지 않았다. 현재 국내 여러 지자체들이 부지 유치를 희망하며 적극 타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